코오롱글로벌, 충북·충주시와 수소생산 거점 구축 나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코오롱글로벌, 충북·충주시와 수소생산 거점 구축 나선다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사업 업무협약 체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듯

 
 
(왼쪽부터)김영환 충청북도지사,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조길형 충주시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코오롱글로벌]

(왼쪽부터)김영환 충청북도지사,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조길형 충주시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이 충청북도-충주시와 중부권 수소생산 거점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코오롱글로벌은 충청북도, 충주시와 함께 동대문 JW메리어트호텔에서 ‘청정수소 밸류체인 구축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 김영환 충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코오롱글로벌과 충북, 충주시는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과 2050 탄소 중립 실현을 목표로 청정수소 생산‧활용 사업 추진 등에 상호 협력한다. 단일 사업이 아닌 중장기적 사업 추진 협력의 내용이 포함돼 있어 의미가 그만큼 크다는 게 코오롱글로벌의 설명이다.
 
코오롱글로벌은 내륙 중심의 지리적 이점과 충주댐, 태양광발전 등 풍부한 재생에너지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충주시를 중부권 청정수소 생산‧공급을 위한 ‘수소생산거점’으로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000억원이 투자되는 블루수소 생산·활용 사업 기준, 설비 운영 기간 동안 2200여명의 직·간접 일자리 창출과 고용유발 효과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또한 하루 약 1200대의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청정수소를 공급하는 등 수소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일 코오롱글로벌 대표이사 사장은 “코오롱글로벌은 2011년부터 풍력에너지를 활용한 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해 현재 국내 풍력발전 사업의 25%를 담당하는 등 재생에너지 사업 확대를 통한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하여 꾸준한 노력을 해왔다”며 “이제는 그 영역을 수소산업으로 확장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의 선순환 고리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두현 기자 wannaD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