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인수 안하겠다” 머스크 440억 달러 계약 파기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이슈

print

“트위터 인수 안하겠다” 머스크 440억 달러 계약 파기

머스크 “가짜계정·사업실적 비공개, 계약 위반”
트위터 “인수 합의 강제 이행 법적 조치 강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와 트위터 로고 합성 일러스트.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와 트위터 로고 합성 일러스트.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8일(미국 현지시간) 440억 달러(약 57조2000억원) 규모의 트위터 인수 계약을 파기했다.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가 인수계약 조건 상 중대한 사항을 위반했다며 거래를 파기하겠다는 서한을 트위터에 발송했다. 머스크는 트위터의 가짜 계정 현황을 문제 삼아 “트위터가 관련 현황을 제공키로 한 계약 의무를 지키지 않았으며, 사업 실적 정보를 제공하지 않거나 거절했으며, 직원 해고 등 영업 변동사항에 대한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머스크는 이어 “트위터가 합의서에 거짓이거나 오해되는 내용을 집어넣은 것으로 보인다”며 계약 파기 원인과 책임이 트위터에 있음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트위터 측은 반발하면서 “인수 계약을 강제 이행하기 위한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발표했다. 브렛 테일러 트위터 이사회 의장은 “머스크와 합의했던 가격과 조건으로 거래를 마칠 것”이라며 “인수 합의를 강제 이행하기 위한 법적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대응했다.  
 
계약 파기로 인해 발생하는 위약금 10억 달러(약 1조3000억원)에 대해선 해석이 분분하다. 인수자금 조달 실패, 규제 당국의 인수 금지 조치 등 경우에 따라 위약금 지급 여부가 달라지겠지만, 이번엔 인수자가 스스로 파기를 선언한 경우여서 위약금 지급에 대한 논란이 예상된다. 이 때문에 머스크와 트위터 간 법적 공방이 오래갈 것으로 보인다.  
 
머스크는 지난 4월말 440억 달러에 트위터 인수를 결정. 계약에 사인했다. 계약 당시 트위터에 제시한 인수 가격은 1주당 54.20달러다. 그는 당시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트위터를 디지털 마을 광장(digital town square)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5월 중순에 트위터의 가짜 계정을 문제 삼아 계약을 보류하고 파기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위터는 가짜 계정이 차지하는 비율이 5% 미만이라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머스크는 “입증 자료를 제시하라”며 불신을 드러냈다.  
 
머스크가 계약 당시 트위터에 제시한 인수 가격은 주당 54.20달러로, 일각에서는 머스크가 인수가를 낮추기 위한 벼랑 끝 협상 전략으로 계약 파기를 위협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 바 있다.
 
이날 트위터 종가는 36.81달러를 기록했다. 머스크의 계약 파기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 주가가 시간외거래에서 7% 하락했다. 반면 테슬라는 시간외거래에서 2% 넘게 상승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