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최태원 "행복해지려면 유연하게 사고해야"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3년 만에 열린 대한상의 제주포럼…최태원 "행복해지려면 유연하게 사고해야"

전국 상의 회장단, 기업인 등 600여명 참석
추경호 부총리, 애덤 투즈 교수 등 강연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3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제45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3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열린 '제45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제주포럼을 열었다.  
 
13일부터 2박 3일간 해비치 호텔&리조트 제주에서 열린 '제45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장인화 부산상의, 이재하 대구상의, 심재선 인천상의, 정태희 대전상의, 이윤철 울산상의, 이두식 세종상의, 김재옥 수원상의, 한영세 안성상의, 배해동 안양과천상의, 김종흠 부천상의, 이보영 평택상의, 양문석 제주상의 회장 등 전국상의 회장단과 기업인 60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상의 측은 "이번 포럼에 많은 기업인이 한꺼번에 몰려 접수마감 8일 전에 조기 마감됐다"며 "3년 만에 열렸고, 복합위기에 대한 명사들의 해법을 듣고자 하는 이들의 수요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최태원 회장은 개막식 개회사를 통해 "우리가 겪는 환경에서 변화는 계속되고 점점 더 커질 것"이라며 "변화는 변화고 우리는 생존을 하고 또 행복도 찾아야 한다. 행복해지려면 사고를 조금 유연하게 갖고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틈만 나면 (제주에) 오기는 하는데 와서 가장 많이 하는 일이 멍 때리는 것"이라며 "멍 때리고 하는 휴식이 꼭 필요하다. 안그래도 어렵고 힘든 기업인들 여러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데 즐거운, 휴식이 될 수 있는 이야기를 많이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첫날 '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 강연에서 글로벌 공급망 불안, 성장률 둔화, 인플레이션 등 복합 리스크라는 경제상황을 언급하며 당면한 위기를 뚫고 새로운 성장활로를 찾기 위한 윤석열 경제팀의 지원방향을 언급했다.
 
'붕괴(Crashed)-금융위기 이후 10년, 세상은 어떻게 바뀌었나' 저자로 알려진 세계적인 경제사학자 애덤 투즈 미국 컬럼비아대 교수는 내한해 '포스트 워(Post War) 시대'를 전망하기도 했다.  
 
애덤 투즈 교수는 "지난 세기 글로벌 패러다임을 하나 꼽자면 미국이 이끌었던 신자유주의(Neoliberalism)라 생각한다"며 "하지만 신자유주의는 글로벌 금융위기, 양극화 확대, 중국의 부상, 기후 위기 등의 여파로 흔들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투즈 교수는 신 패러다임 체제에서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이 심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중 패권이 심화할수록 한국과 독일 같은 미국 동맹국들에는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위주의 글로벌 공급망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그는 "숱한 문제점에도 글로벌화를 포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특히 EU와 한국의 협력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모범 사례로서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4일부터는 송승헌 맥킨지 한국사무소 대표가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도 한국기업들이 살아남을 원포인트 레슨을,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거대한 도전을 새로운 기회로 만들기 위한 '새 정부 산업정책 방향'을 설명한다.
 
'축적의 시간' 저자 이정동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는 모방이 아닌 창조, 추격이 아닌 개척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지 '기술선진국의 자격'을 강연한다. 최병일 이화여대 교수는 다자주의 붕괴로 급격히 재편되고 있는 국제 통상 질서 속에서 기업과 한국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