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짱장사' 테슬라의 침몰?…머스크 "가격 내릴 수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배짱장사' 테슬라의 침몰?…머스크 "가격 내릴 수도"

테슬라 올해 상반기 국내 실적 6746대... 전년 대비 42%↓
원자재 값 상승 등 이유로 1년 새 차량가 3000만원 올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모델 Y’ 차량을 소개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모델 Y’ 차량을 소개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전 세계를 호령하는 테슬라가 한국 전기차 시장에서 주춤하고 있다. 반도체 부족 등에 따른 공급 제한, 급격한 가격 인상 등이 실적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18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테슬라의 올해 상반기 국내 판매 실적은 6746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1만1629대와 비교해 42%(4883대) 감소한 수치다.
 
이 기간 테슬라 모델3의 신규 등록 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 24.9% 감소한 4714대로 집계됐다. 모델Y의 올해 상반기 신규 등록 대수는 전년 대비 61.8% 줄어든 2032대였다.
 
전체 판매 실적이 감소하면서 시장 점유율도 하락했다. 올해 상반기 테슬라의 국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9.7%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점유율 29.5%와 비교하면 19.8%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전기차 시장은 성장세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전기차 시장 규모는 6만8996대로 전년 동기 대비 75.6%(2만9694대) 증가했다. 테슬라의 국내 실적이 감소한 주된 이유는 공급 부족이다. 글로벌 제조사들은 전기차 수요 증가와 반도체, 배터리 등 부품 수급난으로 차량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급격한 가격 인상 정책이 실적 악화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테슬라는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을 이유로 꾸준히 전기차 가격을 인상해왔다. 이달 기준 테슬라 모델3의 국내 판매 가격은 7034만~9418만원이다. 2019년 국내 출시 당시 가격은 5239만~7239만원이었다. 테슬라 모델Y의 이달 기준 판매 가격은 9665만~1억473만원이다. 지난해 국내 출시 당시 가격은 5999만~7999만원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에서 배터리 비용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상황이라 테슬라뿐 아니라 글로벌 제조사들이 차량 가격을 올리는 추세인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테슬라는 한 달 사이에 몇 차례 가격을 올리는 경우도 있어 소비자들의 불만이 쌓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테슬라는 최근 시장 안정화 시 차량 가격을 인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가격 인하 계획을 묻는 한국 자동차 전문매체 기자의 질문에 대해 자신의 트위터로 "인플레이션 진정 시 차량 가격을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