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무역도시 ‘빈’에 상륙한 롯데마트…‘K-푸드’로 현지 공략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베트남 무역도시 ‘빈’에 상륙한 롯데마트…‘K-푸드’로 현지 공략

롯데마트, 베트남 중북부 빈(Vinh)시에 15호점 오픈
쇼핑공간 부족한 상권 고려해 식품 비중 10% 늘려
관광객 및 현지 고객 겨냉한 PB상품 선보일 예정

 
 
롯데마트는 지난 15일 베트남 중북부 빈(Vinh)시에 베트남 15호점 문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는 지난 15일 베트남 중북부 빈(Vinh)시에 베트남 15호점 문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가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 15일 베트남 중북부 빈(Vinh)시에 베트남 15호점 문을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베트남 중북부에 위치한 빈시는 라오스, 캄보디아 접경에 위치한 국경무역도시로 정부가 주도하여 육성하는 인구 약 50만명이 거주하는 신도시다. 롯데마트 빈점은 시 중심부에 위치해있으며 3층 구조의 단독 건물로 영업면적 약 4000평(1만3223㎡) 규모다.
 
롯데마트 측은 “롯데마트 빈점은 복합 쇼핑공간이 부족한 주변 상권을 고려해 기존점 대비 식품 비중을 10%가량 늘린 그로서리 중심의 매장을 구현했고, 한국 분식과 가공식품 등의 K-푸드 상품을 강화했다”며 “해안관광 및 국경 인접지역 고객을 겨냥한 대용량 상품 및 다양한 PB(자체 브랜드)상품도 선보여 빈시를 대표하는 매장으로 자리매김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유통업계의 동남아시아 진출은 활발히 이어지고 있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말레이시아 진출 1년여만에 100호점을 열었고, 이마트24도 20호점까지 매장을 확대했다. 국내 유통업체들은 현지 특성에 맞춘 특화 상품과 매장 인테리어 등으로 현지인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김채영 기자 chaeyom@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