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국적 항공사 최초 베이징 노선 운항 재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항공

print

아시아나항공, 국적 항공사 최초 베이징 노선 운항 재개

2020년 3월 중단 이후 2년 4개월 만에 운항

 
 
 
아시아나항공 A33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 A330. [사진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운항이 중단됐던 인천~베이징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인천~베이징 노선은 오는 23일부터 매주 토요일, 주 1회 운항된다. 오전 8시 20분에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현지시각으로 오전 9시 40분 베이징 서우두국제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돌아오는 항공편은 현지시각으로 낮 12시 40분에 베이징을 출발해 오후 3시 55분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인천~베이징 노선의 운항 재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3월에 운항이 중단된 후 2년 4개월 만”이라며 “298석의 A330 기종을 투입해 승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비행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담당자는 “인천~베이징 노선은 코로나19 이전 연간 약 110만명의 수요가 있었던 한중 정치·경제 교류의 핵심 노선”이라며 “그간 운항 재개 필요성이 꾸준히 논의된 만큼, 양국 고객들의 편의가 더 높아질 수 있도록 노선 운영에 최선을 다하고, 향후 점진적으로 운항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