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쌍용자동차와 ‘토레스’ 공동 프로모션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포스코, 쌍용자동차와 ‘토레스’ 공동 프로모션

20~21일 강남 포스코센터에 토레스 전시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오른쪽)과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이 20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 전시된 토레스에 시승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오른쪽)과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이 20일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 전시된 토레스에 시승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쌍용자동차와 토레스 공동 프로모션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 20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 정문 앞에 토레스 2대를 전시하고 인근 직장인 및 주민에게 시승 기회 제공 및 구매 상담을 진행한다.  
 
포스코는 쌍용차가 약 3년 반 만에 출시한 신차인 토레스를 응원하기 위해 이번 공동 프로모션을 마련했다. 비즈니스 파트너와 함께 강건한 생태계를 조성하는 공생 가치를 창출하기 위함이다. 포스코 측은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 이념을 직접 실천하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과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시된 토레스를 시승하고 향후 더욱 원활한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학동 부회장은 “최고의 기술력으로 고객사들의 도약에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용원 관리인은 “앞으로도 확고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연구개발 노력을 지속하자”고 했다.
 
포스코와 쌍용차는 1973년부터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양사는 ▶신(新)강종 적용 ▶차체 경량화 및 안전성 확보 ▶원가 절감을 위한 제조 공정 개선 및 부품 공동 개발 등을 중심으로 기술 교류를 이어가고 있다.  
 
양사가 개발 단계부터 협력해 출시한 토레스에는 이른바 ‘꿈의 강판’으로 불리는 포스코의 기가스틸(인장 강도 980메가파스칼 이상)과 초(超)고강도강 등이 적용됐다. 차체의 약 78%를 글로벌 최고 품질의 고강도강으로 채워 고강도성, 가공성, 친환경성을 모두 갖췄다는 평가다.  
 
특히 토레스 도어는 기존 쌍용차의 양산 차종과 비교해 안전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내장 패널 두께를 약 7% 줄이는 등 3% 수준의 경량화를 실현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