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건설·상사-자동차 부문 인적분할 결정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코오롱글로벌, 건설·상사-자동차 부문 인적분할 결정

자동차 부문을 코오롱모빌리티그룹㈜으로 인적분할
내년 1월 1일 존속법인과 신설법인을 75대 25의 비율로 인적분할

 
 
코오롱글로벌CI[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CI[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이 건설과 자동차 부문 분할에 나선다. 건설과 상사 부문을 남긴 뒤 자동차 부문을 인적분할한다. 이로써 코오롱글로벌은 지난 2012년 건설, 상사, 자동차 부문을 모두 합병한 뒤 약 10년 만에 자동차 부문의 인적분할을 결정했다.
 
코오롱글로벌은 20일 이사회를 통해 건설·상사부문의 코오롱글로벌㈜과 자동차 부문 신설회사 코오롱모빌리티그룹㈜으로 인적분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BMW와 아우디, 볼보, 지프, 롤스로이스 등 수입차 부문은 신설법인 코오롱모빌리티그룹㈜으로 분할하고, 기존의 건설과 상사부문, 코오롱스포렉스와 그 외 자회사는 존속법인 코오롱글로벌㈜에 남게 됐다.
 
코오롱글로벌 인적분할 설명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 인적분할 설명도[코오롱글로벌]

코오롱글로벌은 보유자산 가치를 기준으로 존속법인과 신설법인 사업을 내년 1월 1일 75대 25의 비율로 인적분할하고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을 신설 및 재상장할 계획이다.
 
이번 분할의 취지는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으로 미래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게 코오롱글로벌의 설명이다. 아울러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기업과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뜻도 담겨 있다고 덧붙였다.
 
신설법인은 특히 그룹 내 비즈니스 간 시너지를 통해 고객가치 향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그룹 내 호텔·골프장 등 다양한 레저 비즈니스와 연계한 상품·서비스를 개발하고 차별화된 고객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그동안 코오롱글로벌 자동차 부문장을 맡아왔던 이규호 부사장이 신설법인의 각자 대표를 맡게 된다. 이 부사장이 미래성장전략 수립 및 신사업 발굴, 재무역량 강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기존 사업 중심의 세일즈 및 A/S네트워크 관리 등 분야는 BMW부문장을 지낸 전철원 부사장이 또 다른 각자대표를 맡게 됐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을 고려해 기업분할을 결정했다”며 “분할 이후에도 효율성 극대화와 맞춤형 성장 전략 등으로 지속 성장하며 주주들과 이익을 공유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두현 기자 wannaD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