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국내 원자력 산업 경쟁력, 탈원전 이전의 65% 수준"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전경련 "국내 원자력 산업 경쟁력, 탈원전 이전의 65% 수준"

원전 기업 대상 조사…원전 산업 회복에 4년 필요

 
 
 
지난해 1월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원들이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서 있는 모습.[연합뉴스]

지난해 1월 경북 경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원들이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하는 팻말을 들고 서 있는 모습.[연합뉴스]

국내 원자력 산업의 경쟁력이 문재인 정부 시절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기 전보다 30% 넘게 약화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최근 70개 원자력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31개사의 답변을 종합하면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51.6%)은 국내 원전 산업의 경쟁력이 30∼40% 하락했다고 답했다. 20∼30% 하락했다고 답한 기업은 22.6%, 10∼20% 하락했다고 본 기업은 6.5% 수준이었다. 이를 종합하면 국내 원전 산업의 경쟁력은 탈원전 이전의 65% 수준이라는 해석이다. 기업들은 원전 산업이 경쟁력을 회복하는데 약 3.9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주요 애로 사항으로는 ‘전문인력 부족’이라는 답변이 35.7%로 가장 많았다. 한국원자력산업협회에 따르면 2021년 원자력 관련 학과 재학생 수는 2165명으로 2017년(2777명)보다 22.0% 감소했다.
 
운영자금 부족(30.4%), 협력업체 사업 포기로 인한 공급망 악화(17.9%), 차세대 기술확보 수준 미흡(12.5%)을 문제로 꼽는 의견도 많았다.  
 
기업들은 탈원전 정책의 영향으로 사업성 저하로 인한 수익성 악화(54.8%), 인력 이탈로 인한 전문성 약화(29.0%)를 꼽았다. 연구·개발(R&D) 중단 및 기술 수준 저하(9.7%), 밸류 체인 경쟁력 약화(3.2%) 영향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전 산업 경쟁력 회복을 위해서는 조속한 일감 공급(46.9%)이 필요하다고 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원전 착공 관련 인허가 규제 개선(28.1%), 금융부담 완화(17.2%), 한계기업 지원(7.8%) 등을 호소하기도 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지난 7월 유럽연합(EU)의 택소노미(녹색분류체계)에서 원전이 친환경 에너지로 분류된 이후 한국판 K-택소노미에도 원전의 친환경 에너지 포함이 확실시되고 있다”며 “글로벌 원전 산업의 높은 성장세로 수출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원전 생태계를 조속히 회복시키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