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자연 어우러진 미래 도시 청사진 우리 기술로 제시”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기술·자연 어우러진 미래 도시 청사진 우리 기술로 제시”

싱가포르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서
현대차그룹,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세계도시정상회의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세계도시정상회의서 스마트시티 비전 발표.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싱가포르 마리나베이 샌즈(Marina Bay Sands)에서 개최되는 2022 세계도시정상회의(World Cities Summit)에 참가해 스마트시티 비전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세계도시정상회의는 세계 각지의 도시 관계자와 정·재계, 학계의 인사들이 모여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싱가포르 ‘살기좋은도시센터’(Centre for Liveable Cities)와 ‘도시재개발청’(Urban Redevelopment Authority) 주관으로 2년마다 개최된다.
 
현대차그룹은 ‘HMG(Hyundai Motor Group)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 축소 모형물을 전시해 주목을 받았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정상회의 패널로 참석해 스마트시티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그리는 이상적인 미래 도시 비전을 구체화한 콘셉트다. 그린필드 스마트시티는 최초 설계부터 스마트시티로 설계된 도시를 말한다.
 
지영조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인간 중심 도시를 위한 현대차그룹의 비전”이라며 “현대차그룹은 기술과 자연이 하나가 되는 미래 도시 구상을 구체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사외 전문가로 구성된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통해 미래 도시 철학을 확립하고 모빌리티 뿐만 아니라 물류·에너지·자연 등 도시와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다양한 솔루션을 연구해왔다.
 
이번에 전시한 'HMG 그린필드 스마트시티 마스터 모델'은 현대차그룹이 미래 도시의 형태에 대해 고민해온 결과물이다. 향후 확장성을 고려한 벌집 구조를 하고 있다. 지상은 사람 중심, 지하는 기능 중심으로 설계됐다. 건물은 용도와 밀도에 따라 구분된다. 자연에 가까울수록 밀도가 낮아져 도시 어느 곳에서나 자연을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영조 사장은 “항공 모빌리티와 지상 모빌리티 솔루션이 도시 경계를 재정의하고 사람들을 의미 있는 방식으로 연결하며 도시를 활성화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스마트시티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전 세계 각국의 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