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세계 최고층 반도체 개발…238단 4D 낸드 생산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SK하이닉스, 세계 최고층 반도체 개발…238단 4D 낸드 생산

생산성 34%↑, 에너지 사용량 21%↓

 
 
 
 SK하이닉스가 개발한 238단 4D 낸드.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개발한 238단 4D 낸드. [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현재 반도체 업계 최고층에 해당하는 238단 낸드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회사 측은 “2020년 12월 176단 낸드를 개발한 지 1년 7개월 만에 차세대 기술개발에 성공했다”며 “이번 238단 낸드는 최고층이면서도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의 제품으로 구현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낸드란 메모리 반도체의 한 종류다. 기기의 전원을 꺼도 데이터를 반영구적으로 담아둘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반도체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한정된 면적 안에 최대한 많은 데이터를 보관하는 능력이다. 회로 선폭(線幅)을 좁히거나 반도체 셀(데이터 저장 공간)을 위로 올리는 ‘적층(積層)’ 방식을 통해 데이터 저장 용량을 늘릴 수 있다. SK하이닉스는 적층 방식에 집중한 셈이다. 주택에 비유하면 좁은 면적에 높은 아파트를 올린 셈이다.  
 
SK하이닉스는 238단에 대해 단수가 높아진 것은 물론,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라며 이전 세대 제품인 176단 낸드보다 생산성이 34%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데이터 전송 속도는 초당 2.4Gb로 50% 빨라졌다. 칩이 데이터를 읽을 때 쓰는 에너지 사용량은 21% 줄었다고 전했다.  
 
회사 측은 PC 저장장치인 cSSD(client SSD)에 들어가는 238단 제품을 먼저 공급하고, 이후 스마트폰용과 서버용 고용량 SSD 등으로 제품 활용 범위를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현재의 512Gb보다 용량을 2배 늘린 1Tb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