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한강에서 ‘플로깅’…쓰레기 300㎏ 주웠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KB금융, 한강에서 ‘플로깅’…쓰레기 300㎏ 주웠다

플로깅 모임 ‘와이퍼스’와 함께 진행
KB금융 임직원과 가족 등 1000여명 참석

 
 
지난 28일 반포 한강공원에서 플로깅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쓰레기를 줍고 있다. [사진 KB금융]

지난 28일 반포 한강공원에서 플로깅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이 쓰레기를 줍고 있다. [사진 KB금융]

KB금융그룹이 지난 28일 국내 최대 플로깅 모임인 ‘와이퍼스’와 함께 반포 한강공원에서 ‘한강 쓰담쓰담’ 플로깅 행사를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플로깅이란 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뜻한다.
 
이날 행사에는 한강을 찾은 시민, KB금융 직원 가족, ‘와이퍼스’ 회원 등 약 1000여명이 참여했다. 이 날 수거된 쓰레기 량은 약 300kg에 달했다. 
 
KB금융은 이번 행사에 참여한 시민들에게 플로깅 가방, 생분해 봉투, 다회용 장갑 및 집게 등으로 구성된 ‘K-Bag Kit’와 함께 친환경 사회적 기업 ‘동구밭’이 제작한 샴푸바, 린스바, 설거지바 등을 기념품으로 제공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건강을 위해 매일 달리던 길이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한 동안 뛸 수 없게 되면서, 평소 느끼지 못했던 한강의 고마움과 환경의 소중함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다”며 “다시 뛸 수 있는 기쁨을 느끼면서 주위에 보이는 쓰레기를 줍는 작은 실천만으로도 아이들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줄 수 있다고 생각하니 뿌듯했다”고 말했다.
 
황승용 와이퍼스 대표는 “우리 아이들이 당연히 누려야 할 지구의 아름다움을 지키기 위해 플로깅을 처음 시작했는데, 많은 분들께서 관심 갖고 함께해 주시면서 지금처럼 큰 캠페인으로까지 확산된 것 같아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우리가 자주 찾는 한강 주변의 쓰레기를 외면하지 않는 ‘작은 실천’만으로도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해 누구나 환경운동가가 될 수 있다는 공감대 확산에 앞장서며 지구를 지키고 세상을 바꾸는 노력들을 꾸준히 함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