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아르헨티나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포스코그룹, 아르헨티나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정탁 사장, 아르헨티나 외교통상부 장관과 면담

 
 
포스코그룹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아르헨티나 외교통상부 장관과 1일(현지시간) 만났다. (왼쪽부터) 장명수 주아르헨티나 한국대사, 산티아고 카피에로 외교통상부 장관, 정탁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그룹이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아르헨티나 외교통상부 장관과 1일(현지시간) 만났다. (왼쪽부터) 장명수 주아르헨티나 한국대사, 산티아고 카피에로 외교통상부 장관, 정탁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 [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그룹은 정탁 포스코 대표이사 사장이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산티아고 카피에로 아르헨티나 외교통상부 장관을 만나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지지를 호소했다고 4일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이 지난 3월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을 만나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한 데 이어 또다시 유치 지원 활동에 나선 것이다.  
 
이 자리에서 정탁 사장은 대한민국 제1의 항구도시인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에 최적의 도시임을 거듭 강조했으며, 장명수 주아르헨티나 한국대사도 자리를 함께해 민관이 한 팀으로 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을 전개했다.
 
이 외에도 정 사장은 글로벌 친환경 미래 소재 대표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 소재, 리튬, 니켈 등 7대 핵심 사업을 설명하고, 아르헨티나 정부의 협조와 지원에 감사를 표했다.
 
최정우 회장은 부산 엑스포 민간위원회 유치위원으로, 정탁 사장은 집행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포스코그룹은 올해 7월부터는 유치 지원 강화를 위해 기존 태스크포스(TF)를 새롭게 발족했다. 국민 관심도 제고를 위한 홍보 활동은 물론 포스코그룹의 주요 교섭 국가인 아르헨티나, 베트남, 멕시코 등에서 해외 교섭 및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