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HTS·MTS 전산 장애 피해액 5년간 268억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권사 HTS·MTS 전산 장애 피해액 5년간 268억원

총 15차례 장애에서 피해액 76억원 발생
한국투자·삼성·키움·NH證 뒤이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29개 증권사에서 발생한 HTS·MTS 서비스 장애는 총 1136회로 집계뙜다. [게티이미지뱅크]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29개 증권사에서 발생한 HTS·MTS 서비스 장애는 총 1136회로 집계뙜다.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증권사의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장애로 인한 피해액이 최근 5년간 26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증권에서 76억원의 피해액이 발생해 규모가 가장 컸고,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키움증권 순이었다.  
 
7일 금융위원회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양정숙 무소속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29개 증권사에서 발생한 HTS·MTS 서비스 장애는 총 1136회로 집계됐다. 피해액은 총 268억원이었다.  
 
증권사 HTS·MTS 서비스 장애는 2017년 50건, 2018년 72건, 2019년 105건으로 증가하다가 2020년 69건으로 주춤했지만 지난해 840건으로 급증했다. 5년 전보다 16배가 늘었고 1년 평균 227회가 발생한 셈이다.  
 
국내 5대 증권사 중에서는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키움증권에서 5년 연속으로 총 88건의 HTS·MTS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다. 서비스 장애 횟수는 이 가운데 키움증권이 33회로 가장 많았고 삼성증권(19회), NH투자증권(16회), 미래에셋증권(15회), 한국투자증권(5회) 순으로 나타났다.  
 
증권사별 이용자 피해액이 가장 컸던 곳은 미래에셋증권으로 총 15차례 장애에서 76억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 한국투자증권(40억원), 삼성증권(15억원), 키움증권(11억원), NH투자증권(1억원) 순이었다.  
 
하지만 증권사 보상액은 피해액의 81% 수준에 그쳤다. 5년간 증권사들은 피해액 268억원 중 218억원을 보상해 피해 보상률은 81%로 집계됐다.

허지은 기자 hurji@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