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태풍탓 포스코 침수…간접피해 중소기업도 금융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한은, 태풍탓 포스코 침수…간접피해 중소기업도 금융지원

대출취급기한 2개월 연장
상황 점검, 추가지원 적극 고려

 
 
한국은행. [김윤주 기자]

한국은행. [김윤주 기자]

한국은행은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이외에 포스코설비 침수로 간접적인 피해를 겪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등 중소기업도 추가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한국은행은 포항본부 금융중개지원대출 대상에 포스코의 생산공정 정상화 지연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추가한다. 지원대상 기업은 최근 2년간 포스코에 대해 납품 또는 용역제공 실적이 있는 업체 등이다.
 
앞서 7일 한국은행은 힌남노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해 포항본부 금융중개지원대출 재원에 500억원을 추가 배정한 바 있다. 금융중개지원대출은 시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을 늘리기 위해 한은이 0.25∼1.25%의 저금리로 자금을 공급하는 제도다.
 
또한 한국은행은 대출취급기한을 기존 10월 말에서 12월 말로 2개월 연장한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추가 피해상황, 피해 중소기업의 대출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 시 추가 지원도 적극 고려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