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다음달 손정의 회장 만나 ARM 인수 제안 들을 것”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이재용 “다음달 손정의 회장 만나 ARM 인수 제안 들을 것”

삼성전자, 글로벌 팹리스업체 인수 가능성↑
회장 승진 계획 질문엔 “회사가 잘 되는게 더 중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1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해 건물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1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귀국해 건물을 나서고 있다.[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세계적인 영국 반도체 팹리스 기업 ARM 인수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부회장은 21일 유럽·중남미 출장에서 귀국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ARM 인수와 관련해 해당 회사 경영진과의 만남이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회동을) 하진 않았지만, 다음 달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서울에 올 것”이라며 “아마 그때 제안을 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ARM은 영국에 본사를 기업으로 반도체 생산의 가장 핵심적인 설계자산(IP)를 제공하고 있다. 전 세계 모바일 칩 90% 이상이 ARM IP를 사용하고 있다. 서버용 프로세서, 자동차, 카메라 등 반도체가 필요한 거의 모든 분야에 설계 IP를 제공한다.  
 
최대주주는 소프트뱅크로 지분 75%를 보유하고 있다. 나머지 25%는 비전펀드가 보유하고 있다. 비전펀드가 소프트뱅크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 등이 함께 투자해 조성한 펀드인 것을 고려하면 ARM 매각 결정이 사실상 손정의 회장의 결정에 달렸다고 볼 수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연내 삼성그룹 회장 승진 계획을 묻는 질문에 “회사가 잘 되는 게 더 중요할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