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선 “트론, 이더리움 따라잡을 것…100조 달러 규모 성장 기대” [UDC 2022]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저스틴 선 “트론, 이더리움 따라잡을 것…100조 달러 규모 성장 기대” [UDC 2022]

“트론 보유 계정 내년이면 2억개 넘을 듯”
“韓 게임사와 협업 기대…USDD도 키울 것”

 
 
저스틴 선 트론 창시자가 23일 UDC 2022에서 온라인으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윤형준 기자]

저스틴 선 트론 창시자가 23일 UDC 2022에서 온라인으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윤형준 기자]

전 세계 시가총액 10위 암호화폐(토큰 제외) 트론의 창시자인 저스틴 선이 이더리움을 따라잡겠다는 각오와 함께 “트론은 100조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가 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저스틴 선은 23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pbit Developer Conference, UDC) 2022’에서 “웹 3.0는 탈중앙화라는 미래로 가는 길”이라며 “플랫폼 회사가 데이터 소유권을 가진 웹 2.0과 많은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웹 3.0을 통해 토큰 보유자들은 데이터 거버넌스를 갖게 돼 조금 더 민주적인 의사 결정을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론은 지난 2017년 설립 이후, 대표적인 탈중앙화 자율조직(DAO) 프로젝트로 성장해왔다. 현재 시가총액은 약 56억 달러이며, 예치금액(TVL)은 120억 달러가 넘는다. 저스틴 선은 “TVL 규모가 시총보다 크다는 점을 보면, 트론은 조금 저평가됐다고 볼 수 있다”며 “내년이면 2억개의 트론 계정을 보유하게 될 것이며, 이런 유저 기반을 보면 곧 이더리움을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스틴 선은 또한 경쟁사 대비 거래비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점도 자부했다. 이 밖에도 ▶이더리움과 1:1 교환 가능 ▶전력 소모가 극히 적은 친환경 솔루션 등의 장점도 강조했다.
 
트론에 미래에 대해선 금융, NFT, 게임, 스테이블코인 등과 연계한 사업을 제시했다. 특히 저스틴 선은 “한국은 게임 산업이 상당히 크다”며 “한국 게임업계 종사자들과 많은 협업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론의 스테이블코인인 USDD에 대해선 “USDD는 현재도 탈중앙화된 스테이블코인 중 가장 큰 규모”라며 “앞으로 계속 발전시켜 가장 큰 스테이블코인으로 키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