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고객수 800만명 돌파…3분기 여·수신 확대 결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케이뱅크, 고객수 800만명 돌파…3분기 여·수신 확대 결실

대출 상품 늘리고 수신 금리 인상
중저신용대출 공급 등 포용금융 나서

 
 
케이뱅크 전경.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 전경.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는 올해 9월 말 기준 고객수가 801만명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2017년 4월 출범한 케이뱅크는 2019년 4월 고객수 100만명을 달성했다. 이후 케이뱅크의 고객수는 2021년 2월 300만명, 같은 해 5월 500만명을 넘어섰다. 800만 고객 돌파는 2021년 12월 700만 고객 달성 이후 9개월만이다.
 
케이뱅크의 여수신 등 외형 성장이 자연스레 고객 증가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케이뱅크의 수신 잔액은 올해 2분기 말 12조1800억원에서 3분기말 13조4900억원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여신 잔액은 8조7300억원에서 9조7800억원으로 확대됐다.
 
케이뱅크는 금리 경쟁력을 높이고, 신상품을 출시하는 등으로 3분기 여신(대출)이 성장했다고 전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신용대출금리는 지난 7월 신용대출 신용등급별 취급금리 전 구간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중 가장 낮았다. 케이뱅크는 3분기에만 전세대출은 총 4회, 아파트담보대출은 총 3회에 걸쳐 금리를 낮췄다.
 
대출 상품군도 늘렸다. 지난 5월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보증 대출 ‘케이뱅크 사장님 대출’을 출시했다. 이어 9월에는 신용 상품인 ‘개인사업자 신용대출’을 출시하며 개인사업자 대출 상품 라인업을 완성했다.
 
추후 케이뱅크는 주택 구입 자금 대출인 ‘아파트담보대출’도 곧 출시해 신용·담보·자영업자에 이르는 대출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3분기에 하루만 맡겨도 이자를 지급하는 파킹통장 ‘플러스박스’의 금리를 은행권 최고인 연 2.3%로 올렸다. 또한 100일간 연 3% 금리를 제공하는 ‘코드K정기예금 100일’, 연 3.1% 금리를 제공하는 ‘새해 준비예금’ 등 특판을 진행해 인기를 끌었다.
 
제휴 서비스 확대와 포용금융 실천도 고객 유입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3분기 중 케이뱅크에서 삼성증권 주식계좌 개설, DB손해보험 해외여행 여행자보험 가입이 가능해졌고, MZ세대에 최적화한 신용카드인 ‘케이뱅크 삼성iD카드’ 도 새로 출시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상반기에만 지난해 연간 공급액 7510억원을 넘는 1조490억원의 중저신용대출도 공급했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인터넷은행의 설립 취지인 포용과 혁신금융 실천을 위해 노력한 결과 고객 800만명을 달성하게 됐다” 며 “상품 경쟁력 강화와 신상품 출시, 제휴 및 앱 편의성 확대로 4분기에도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