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한양증권, 수상한 채권 거래? 강민국 의원 “김지완 회장 놀이터 됐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BNK-한양증권, 수상한 채권 거래? 강민국 의원 “김지완 회장 놀이터 됐다”

“아들 재직 회사에 채권 발행 몰아줬다” 의혹 제기
이복현 “배경 점검 필요하단 의견에 공감”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이 2022년 온·오프라인 시무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BNK금융그룹]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이 2022년 온·오프라인 시무식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BNK금융그룹]

BNK금융지주가 김지완 BNK금융 회장의 아들이 재직 중인 한양증권에 채권 발행을 몰아주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김 회장이 외부 인사가 최고경영자 승계를 못하도록 지배구조를 폐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1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김 회장 아들이 한양증권 대체투자부 센터장(이사)이 된 이후 BNK금융그룹 계열사와의 거래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김 회장 아들이 한양증권으로 이직한 시기부터 BNK금융그룹 계열사의 발행 채권이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019년에는 BNK금융 계열사 채권 인수 금액이 1000억원밖에 안된다”면서 “올해 들어 8월까지는 1조2000억원을 인수했다”고 했다.  
 
이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배경에 대한 점검이 필요하다는 강 의원 지적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BNK금융의 임원 인사와 경영승계 등 지배구조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그는 “BNK금융 회장으로 김지완씨가 오고나서 BNK금융의 시스템이 붕괴되고 자기만의 놀이터가 됐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현재 BNK금융지주 사외이사 중 유정준 이사가 김지완 회장이 추천한 인사”라며 “유 이사는 과거 한양증권 대표로, (한양증권과 BNK금융이) 얽히고설켜 있다”고 했다.
 
또한 강 의원은 “김지완 회장 본인은 외부 추천으로 2017년 지주 회장이 된 인사인데, 2018년 외부인사 추천을 못하도록 내부규정을 제한했다”며 “본인을 제외하곤 누구도 회장에 오르지 못하도록 원천봉쇄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이 원장은 “임원 추천이나 이사들의 경영진 임명과 관련해선 직접적으로 관여하기엔 원칙에도 안 맞고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다만 운영과정에서 부적절성에 대해선 필요한 부분에 대해 의견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해 종합 국감 전에 의원실 등과 소통해 추가진행 부분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김윤주 기자 joos2@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