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S프리미엄 3배 급등’ 국내 금융지주 부도 위험 커져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CDS프리미엄 3배 급등’ 국내 금융지주 부도 위험 커져

잇따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 원인
레고랜드·흥국생명 사태도 영향

 
 
4대 금융그룹 본점. 왼쪽부터 KB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사진 각 사]

4대 금융그룹 본점. 왼쪽부터 KB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사진 각 사]

3분기 사상 최대 수익을 거둔 국내 금융지주사들의 부도 위험이 급등하고 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부실 우려가 커지고 있는 데다 레고랜드와 흥국생명 사태로 국내 금융시장 신뢰가 하락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8일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국내 4대 금융지주(KB국민·신한·하나·우리금융지주)의 CDS프리미엄 평균은 75bp(100bp=1%포인트)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말(22bp)과 비교하면 3배 넘게 상승한 수준이다.
 
CDS(Credit Default Swap, 신용부도스와프)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CDS프리미엄이 높다는 것은 해당 채권의 부도 위험이 크다는 의미다.
 
하나금융지주의 CDS프리미엄이 지난해 말 22bp에서 지난 4일 77bp로 올랐고, KB금융이 22bp에서 75bp로, 우리금융이 22bp에서 77bp로 각각 상승했다. 신한금융의 CDS프리미엄은 24bp에서 73bp로 뛰었다.
 
금융지주별로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지난 4일 기준 CDS프리미엄은 2017년 말 이후 약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내 금융지주의CDS프리미엄은 올해 상반기 50bp대로 상승했다가 8월 30bp대로 떨어졌지만, 9월 다시 40bp대로 올라온 뒤 본격적인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은 13조8천544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개별 금융지주별로도 3분기 누적 수익이 역대 최대를 달성했다.
 
이처럼 사상 최대 수익 달성에도 불구하고 국내 금융지주사의 부도 위험이 높아진 것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꾸준히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한은이 급격히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시중은행 차주의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이 커지고, 이것이 금융지주CDS프리미엄에 반영되고 있다는 게 국제금융센터의 설명이다.
 
여기에 지난 9월 레고랜드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디폴트 사태가 벌어진 데 이어 최근에는 흥국생명이 달러화 신종자본증권의 조기 상환을 하지 않기로 하면서 국내 금융시장 신뢰가 떨어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은행권 관계자는 “상반기 크레디트스위스 위기설로 은행 산업 전반적으로 CDS프리미엄이 상승했다”며 “이후 다른 나라는 안정화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레고랜드와 흥국생명 사태로 계속 올라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