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에 밀린 韓 조선…10월 전 세계 수주량 2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中에 밀린 韓 조선…10월 전 세계 수주량 2위

“LNG 운반선 등 친환경 선박 싹쓸이 수주”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사진 한국조선해양]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사진 한국조선해양]

한국 조선업계가 10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에서 중국에 밀려 2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우리 조선업계는 지난해 이어 올해 역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시장에서 압도적인 수주 1위를 유지하는 등 친환경 선박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8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0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341만CGT(75척)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보다 18% 증가한 수치이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단 19% 늘어난 규모다. CGT는 표준 화물선 환산 톤수를 말한다.  
 
한국은 10월 143만CGT(22척, 42%)를 수주해 세계 2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중국의 수주량은 180만CGT(32척, 53%)로 집계됐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누계 선박 발주량 3475만CGT로, 지난해 같은 기간(4796만CGT)보다 28%(1321만CGT)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한국의 수주량은 1465만CGT(261척, 42%)이며, 중국의 수주량은 1581만CGT(570척, 46%)로 나타났다.  
 
10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 잔량은 지난달보다 86만CGT 증가한 1억470만CGT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한국의 수주 잔량은 3675만CGT(35%), 중국의 수주 잔량은 4489만CGT(43%)를 기록했다. 지난달과 비교해 한국과 중국의 수주 잔량은 각각 2%(78만CGT), 1%(59만CGT) 증가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단 한국은 26%, 중국 8% 각각 늘어난 수치다.  
 
10월 말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96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8p 상승했다.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정하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기는 수치다. 이 지수가 100보다 크면 선가가 올랐다는 뜻이다.  
 
선종별 신조선가는 LNG 운반선이 2억4800만 달러(전월보다 400만 달러 증가)를 기록했다. 초대형 유조선과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신조선가는 각각 1억2000만 달러, 2억15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