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협의체 구성해 서비스 장애 보상 논의…외부 전문가 참여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카카오, 협의체 구성해 서비스 장애 보상 논의…외부 전문가 참여

‘1015 피해지원 협의체’ 구성…외부 전문가·민간단체 참여
“사회적 책임 다하는 원칙과 기준 마련할 것”

 
카카오 로고. [카카오]

카카오 로고. [카카오]

카카오가 판교 SK C&C 데이터센터 화재로 발생한 서비스 장애의 피해 보상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했다.
 
카카오는 외부 전문가와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1015 피해지원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의체는 카카오를 비롯해 소비자·소상공인 등을 대표하는 단체 및 학계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소상공인 대표로 ‘소상공인연합회’ ▶학계 대표로 공정 거래-소비자 보호 전문가 ▶산업계 대표로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이용자 및 소비자 대표로 ‘한국소비자연맹’이 참여한다. 각 단체의 참석자는 첫 회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카카오는 지난 10월19일부터 11월6일까지 총 19일간 서비스 장애 피해 사례 접수를 받았다. 회사 측은 “기존 피해 접수 기간은 11월1일까지였으나, 더 많은 이용자의 피해 사례 접수를 위해 마감일을 6일까지로 연장했다”며 “친구 수가 약 2900만명인 공식 카카오톡 채널과 카카오 비즈보드 등을 활용, 가능한 많은 이용자가 피해 접수 기간을 인지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협의체는 접수된 피해 사례들을 면밀히 분석하고 충분한 논의를 거칠 계획이다. 전문성·객관성·타당성 등을 토대로 합리적인 기준과 정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홍은택 카카오 대표이사는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수렴하고자 사회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위원들과 함께 협의체를 구성했다"며 “협의체와 함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원칙과 기준을 마련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두용 기자 jdy2230@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