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차이카드’ 차이코퍼레이션 압수수색…“테라에 고객정보 넘겼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檢, ‘차이카드’ 차이코퍼레이션 압수수색…“테라에 고객정보 넘겼다”

신현성 대표, 루나 고점 매도해 1400억 벌어
테라·루나 홍보 과정서 고객정보 활용 의혹

 
 
[사진 차이코퍼레이션]

[사진 차이코퍼레이션]

암호화폐(가상자산)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테라를 결제수단으로 활용한 간편결제서비스업체 차이코퍼레이션을 재차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은 15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있는 차이코퍼레이션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테라·루나 발행사 테라폼랩스와의 거래내역과 회계기록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차이코퍼레이션이 2018년 테라 결제서비스를 출시하는 과정에서 고객 결제정보를 테라폼랩스에 무단 유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테라·루나를 설계한 테라폼랩스는 권도형(31) 대표와 신현성(37)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가 공동 창립했다.
 
검찰은 이번주 신 대표를 자본시장법 위반과 배임 등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그는 루나를 고점에서 팔아 1400억원대 부당이익을 챙기고 테라·루나를 홍보하는 과정에서 차이코퍼레이션 고객정보와 자금을 활용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신 대표 측은 “2020년 3월 권 대표와 결별한 후 테라 경영에 관여한 바가 전혀 없다”며 혐의를 부인해오고 있다.
 
검찰은 지난 7월 20일 차이코퍼레이션과 가상자산 거래소 7곳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이날 추가 압수수색은 신 대표의 배임과 고객정보 유출 혐의 입증에 필요한 증거물 확보 차원으로 알려졌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