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회사 GPC, 켄달스퀘어자산운용과 3000억 PC공급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GS건설 자회사 GPC, 켄달스퀘어자산운용과 3000억 PC공급

켄달스퀘어자산운용의 물류센터 개발사업 전략적 협업
향후 3년간 PC공급에 대한 배타적 우선협상권 확보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왼쪽)와 남선우 ESR켄달스퀘어 대표. [사진 GS건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왼쪽)와 남선우 ESR켄달스퀘어 대표. [사진 GS건설]

 
GS건설의 프리캐스트 콘크리트(Precast Concrete, 이하 ‘PC’)제조 자회사인 GPC가 글로벌 부동산 전문 자산운용사인 켄달스퀘어자산운용(이하 켄달스퀘어)으로부터 약 3000억원 규모의 PC자재 납품에 대한 배타적 우선협상권을 확보했다.  
 
GS건설은 자회사 GPC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켄달스퀘어 본사에서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와 남선우 ESR켄달스퀘어(켄달스퀘어의 모회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켄달스퀘어가 개발하는 국내 물류센터 프로젝트에 PC자재를 우선적으로 공급하는 “PC 자재 납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 규모는 약 3000억원 수준으로 GPC는 향후 3년간 켄달스퀘어가 개발하는 물류센터 프로젝트에 우선적으로 PC자재를 납품하게 되는 배타적 우선협상권을 부여받게 된다. 켄달스퀘어는 이번 협약을 통해 PC 최적화 설계를 통한 프로젝트의 공기 단축은 물론 원가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국내 물류센터 개발사업은 금리 인상 등 대내외 경제 여건 악화에도 불구하고 최근 스톤피크·쿼드리얼·이퀄베이스 등 세계적인 인프라 투자회사가 국내 물류센터 시장의 향후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전망해 신규 투자에 나서고 있다. 켄달스퀘어도 GPC와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국내 물류센터 개발사업 확대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켄달스퀘어는 현재 진행중인 평택포승물류센터 현장에 PC를 안정적으로 납품하고 있는 GPC의 수행능력과 함께 최근 국내 최초로 광물탄산화 탄소저감 콘크리트 제조기술을 도입하는 등 ESG경영을 강화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해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켄달스퀘어는 친환경수소물류센터 구축·운영하는 사업을 추진하는 등 환경친화적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그 계열회사가 운영하는 ESR켄달스퀘어리츠는 최근 국내 상장사 중 처음으로 글로벌 부동산 ESG평가기관인 ‘GRESB(Global Real Estate Sustainability Benchmark)’로부터 최고 등급인 5스타(Five-Star) 인증을 받는 등 ESG경영에 특별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는 “GPC의 기술력과 수행능력에 대한 상호간 신뢰를 바탕으로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켄달스퀘어 측의 물류센터 개발 사업에 안정적인 PC자재 공급은 물론 선제적인 기술 지원을 통해 양사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PC는 지난해 7월 충북 음성공장을 준공해 PC 양산에 돌입해 현재 대형 물류센터·반도체공장·지하주차장 등 다수 현장에 PC를 납품하고 있다. 국내 PC업계에서는 유일하게 ISO9001, ISO14001, ISO45001 등 품질, 환경 및 안전 관련 ISO인증을 모두 취득한 바 있다.
 
 

이승훈 기자 wave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