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부동산 값이 비싼 도시는 모나코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세계에서 부동산 값이 비싼 도시는 모나코

세계에서 부동산 값이 비싼 도시는 모나코



3월 5일 영국 부동산 컨설팅업체 나이트프랭크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비싼 도시는 모나코의 수도 모나코다. 100만 달러(약 10억6000만원)로 구입할 수 있는 부동산은 15㎡에 불과하다. 약 4.5평으로 우리나라 원룸보다 작다. 모나코는 인구 3만6000명이 거주하는 작은 도시로 주로 부유층이 거주한다. 각종 리조트와 카지노가 있는 관광 명소인데다 조세피난처로 부자가 몰린다. 최근 모나코에 새로 지어진 오데오 타워의 2300㎡(약 700평)의 아파트 가격은 2800만 달러에 이른다. 1㎡당 1만2000달러다.

모나코 다음으로 비싼 곳은 홍콩, 런던, 싱가포르, 제네바 순위다. 흥미롭게도 미국 뉴욕이 6위다. 뉴욕에선 100만 달러로 구입할 수 있는 부동산은 30㎡다.

돌리 렌즈 돌리렌즈부동산 대표는 미국 경제매체 CNBC를 통해 “뉴욕 부동산은 여전히 저렴한 편”이라고 얘기했다. “뉴욕의 땅값은 지난 20년 동안 4배 상승해 뉴욕에 사는 사람들에겐 싼 편이 아니지만, 부자들이 투자하는 해외 부동산과 비교하면 뉴욕의 부동산 가치는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해외 럭셔리 부동산 중 가장 큰 폭의 가격 상승을 기록한 도시는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다. 지난 1년 동안 38% 뛰었다. 뉴질랜드의 오클랜드는 부동산 가격이 29% 올라 2위, 인도네시아 발리는 22% 상승해 3위에 올랐다. 반면 부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시는 런던이다. 경제활동, 삶의 질, 정보, 정치적 영향 등을 고려한 경우다. 2위는 뉴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