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25년 만에 시총 50배 성장…일 거래대금 12조원 넘어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코스닥 25년 만에 시총 50배 성장…일 거래대금 12조원 넘어 [체크리포트]

 
코스닥시장이 지난 7월 1일 개장 25주년을 맞았다. 25년 동안 시가총액은 50배가 늘었고, 거래규모는 500배 이상 커졌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6월 29일 기준 코스닥 시가총액은 427조7000억원이다. 이는 1996년 7월 1일 출범 당시(7조6000억원)과 비교해 50배 이상 성장했다. 
 
거래규모의 성장은 더욱 가파르다. 일 평균 거래대금은 출범 당시(23억원)보다 500배 이상 늘어난 12조원이다. 상장기업 수는 1996년 341개사에서 1506개사로 늘었다. 2018년부터는 3년 연속 신규상장 100건을 돌파했다. 상장기업 수 증가는 기술특례 등 상장제도를 개편해 성장가능성 높은 기업에 대한 상장 문호를 넓혀줬기 때문이다. 
 
코스닥 상장기업의 주요 업종도 변했다. 상장기업 중 시총 상위 기업은 종전 제조업에서 바이오, 4차산업 등 미래성장 산업 중심으로 재편됐다. 코스닥 내 상위 업종의 제조업 쏠림 현상도 개선됐다. 업종별 시총 비중을 보면 1999년 0.4%에 그쳤던 바이오·헬스케어의 비중은 6월까지 16.7%까지 늘었다. 문화 콘텐트 비중도 같은 기간 1.2%에서 9.65%로 뛰었다. 
 
코스닥은 출범 이후 닷컴버블(2000년), 세계금융위기(2008년) 등 침체기를 겪기도 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으로 지수가 다시 500선을 밑돌기도 했지만 글로벌 경기부양 의지 등으로 올 들어 20여년 만에 지수의 기준점인 1000선을 회복했다.
 
부실 기업을 퇴출하고 기업정보 제공을 확대하는 등 투자자 신뢰 확보를 위한 노력도 계속했다. 지난 2010년부터 올해 6월까지 10년간 상장폐지실질심사를 통해 총 89사가 상장폐지됐다. 지난해 2월에는 제약·바이오산업 맞춤형 공시 가이드라인을 제정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시장 개설 이후 총 67조4000억원의 자금을 조달, 혁신기업 성장에 필요한 모험자본 공급 기능을 충실히 수행했다”고 자평했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