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카드사도 대출 조이기… 1·2금융권 '대출길' 막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저축은행·카드사도 대출 조이기… 1·2금융권 '대출길' 막혔다

은행·보험사 이어 저축은행, 카드사·캐피탈도 신용대출 규제
본인 연봉 이상 대출 불가능해질 전망

서울 시내 한 은행의 개인대출 상담창구.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은행의 개인대출 상담창구. [연합뉴스]

금융당국이 불어나는 가계대출액 관리에 나선 가운데 저축은행과 카드, 캐피탈사 등도 대출한도 관리에 돌입한다. 앞으로는 카드사와 저축은행에서도 자신의 연봉 이상 대출을 받기가 어려워질 전망이다.
 
26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 23일부터 회원사들에게 대출 총량관리를 주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여신금융협회도 당국 지침에 따라 각 회원사들에게 대출 관리를 요청했다.  
 
저축은행권은 올 들어 중금리대출 시장 선점 차원에서 적극적인 영업을 통해 대출 자산을 늘려왔다. 한국은행이 전날 발표한 2분기 가계신용 통계를 보면 국내 가계가 저축은행에 진 빚이 올해 2분기에만 2조5000억원 늘어났다. 하지만 이번 규제로 저축은행의 대출 자산 증가세는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용대출 한도를 연소득의 1.2∼1.5배로 운영 중인 카드사·캐피탈사의 대출 자산도 줄어들 전망이다.  
 
이미 금융감독원은 은행권에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로 축소하라고 전달했고 보험사도 생명·손해보험협회를 통해 이러한 지침을 받았다. 결국 저축은행과 카드사까지 대출 관리에 나서면서 제1~2금융권 대출은 모두 규제를 받게됐다. 이에 당장 급전이 필요한 대출 수요자들은 높아진 대출 문턱에 어려움을 겪을 전망이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