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괄 CIO’는 옛말… 투자 자산별로 CIO 영입·교체 활발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총괄 CIO’는 옛말… 투자 자산별로 CIO 영입·교체 활발

트러스톤운용, 13년 만에 CIO 교체 … 스타성 보다 전문성 중요해져
미래에셋 CIO 7명으로 운용사 중 가장 많아, 한화는 별도 CIO 없어

 
 
자산운용사의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투자자에게 가장 중요하다. 이들의 손에서 투자자가 가입한 펀드 수익률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과거엔 총괄 CIO 1명이 모든 투자를 책임졌지만 지금은 투자대상이 다양해지면서 CIO도 부문별 전문가를 세우고 있다. 10년 넘게 자리를 지켰던 CIO가 후배에게 자리를 물려주는 세대교체도 빈번하다.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지난 1일 13년간 주식운용부문 CIO를 맡아온 황성택 사장이 물러나고, 이원선 전무가 새로운 CIO로 임명됐다. 이원선 CIO는 대우경제연구소를 시작으로 토러스증권에서 국내 첫 여성 리서치센터장을 지냈다. 2014년부터 트러스톤자산운용으로 자리를 옮겨 리서치센터를 이끌어왔다. 주가를 데이터 중심으로 분석하고 방향을 예측하는 ‘퀸트(계량분석)’ 애널리스트 1세대로, 국내 증시 퀀트 분석의 근간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받는다.  
 
CIO는 자산운용사의 투자 철학과 운용 전략을 총괄하는 자리다. 펀드 매니저 선발부터 자금 운용까지 투자에 관한 모든 권한을 갖는다. 그만큼 CIO는 각 자산운용사를 상징하는 위치로, 쉽사리 교체되는 법이 없었다. 그래서 과거 일부 투자자들은 자산운용사의 업력보다 특정 ‘스타 CIO’의 이름을 보고 투자하기도 했다.
 

신한자산운용, 미국 월가 출신 박태형 부사장 영입 

 
그러나 최근 자산운용업계 분위기가 좀 달라졌다. 전문성을 갖춘 영입인사로 CIO를 교체하거나, 투자군 별로 여러 명의 CIO를 둬 책임과 권한을 나누고 있다. 국내 주식과 채권, 해외 투자, 부동산, 인프라 등 투자 대상이 다양해지면서 1명의 총괄 CIO가 모든 자산군을 관리하는 게 쉽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여기에 과거에 비해 개인들의 투자 이해도가 높아진 점도 운용사들이 자산군별 CIO 전문성을 강화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
 
신한자산운용은 지난해 국내주식운용 부문 CIO로 박태형 부사장(전 한국투자공사 상무이사)을 영입했다. 그는 미국 JP모간, 베어스턴스자산운용(Bear Stearns), 프랑스 은행인 소시에떼 제네럴(Societe Generale) 등에서 투자 경험을 쌓았다. 대체투자는 물론 주식과 채권 등 전통투자에서도 점차 커져가는 해외투자 비중과 중요성을 고려한 인사다.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지난해 CIO 직책을 공식 폐지하고, 주식채권운용총괄과 글로벌운용총괄 등 두 총괄 체제로 변신했다. 자산운용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현재 글로벌운용총괄은 2008년부터 10년간 데이터와 지수 등을 주목해 투자하는 베타(Beta)운용본부를 이끌었던 서정두 전무가 맡고 있다. 서 전무는 과거 새마을금고연합회 국제투자팀 팀장과 알리안츠자산운용 해외투자본부 이사를 역임했다. 또 주식채권운용총괄은 심재환 상무가 담당한다. LS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 이사를 지낸 그는 2010년 한국투자신탁운용으로 자리를 옮긴 뒤 상장지수펀드(ETF)나 자산배분형 펀드 등을 담당하는 멀티전략본부장을 거쳤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CIO 역할을 하는 부문장이 7명이나 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예컨대 채권운용 부문장은 채권을, 주식운용 부문장은 국내 주식만 담당한다”며 “CIO가 세분화되면 책임경영이 강화돼 투자자들도 더 믿고 투자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주식운영 및 리서치는 손동식 사장이, 채권운용에는 김성진 사장, 멀티운용은 이준용 사장이 담당하고 있다. 이외에 부동산, 주택도시기금운용, 인프라 투자, PEF 등 4개 부문장을 두고 있다. 
 
한화자산운용은 CIO 직책을 별도로 두고 있지 않다. 대신 글로벌주식본부(송태우), 글로벌채권본부(장지영), ETF 사업본부(김성훈), 기관솔루션본부(고준호), 개인솔루션본부(최영진), 부동산사업본부(노철규) 등 여러 본부장 체제로 자산을 운용 중이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