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그룹 "대우건설 M&A 실사 이달 중순 마무리"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중흥그룹 "대우건설 M&A 실사 이달 중순 마무리"

"합병·브랜드 통합 사실 아냐…인수 후에도 독립 경영"

 
 
중흥그룹 사옥. [사진 중흥그룹]

중흥그룹 사옥. [사진 중흥그룹]

중흥그룹은 심각한 우발채무나 추가 부실 등 특별한 변수가 없다면 대우건설 M&A를 위한 실사작업을 마무리한 후 KDB인베스트먼트(KDBI)와 주식매매계약(SPA)을 빠른 시일 안에 체결할 예정이다.
 
중흥그룹은 현재 대우건설 인수와 계열사 편입 이후 그룹의 청사진을 준비하고 있다. 대우건설 계열사들이 가진 장점을 살려 중흥그룹과 '동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에 대한 장기적인 투자계획도 마련한다. 앞서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후 "대우건설을 살려 세계적 기업으로 만들겠다는 것이 인수 목적"이라며 "대우건설 직원의 고용을 보장하고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흥그룹은 현재 284%(2020년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에 달하는 대우건설의 부채비율을 중흥그룹과 비슷한 수준(105.1%)으로 낮출 계획이다. 중흥건설 관계자는 "중흥그룹이 재무적투자자(FI) 없이 대우건설 인수작업을 진행하는 만큼 투자자금 회수에 얽매이지 않아도 된다"며 "대우건설의 자체 이익 창출뿐 아니라 추가적인 재투자 여력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중흥그룹 계열사의 기업공개(IPO), 대우건설과의 합병, 브랜드 통합 등 시중에 떠도는 루머들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며 "현대차그룹의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독립경영을 통해 발전하는 것처럼 대우건설도 대도약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모든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