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설계자, 제가 맞다…공공 환수 내용‧보장 설계”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이재명 “대장동 설계자, 제가 맞다…공공 환수 내용‧보장 설계”

[2021 국감] “이익 몰아주기 사실 아니다”
민간 개발 이익은 소액이라고 보고 받아
유동규 경력 문제라는 지적에 “문제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는 “이것을 마치 민간사업자 내부의 이익을 나누는, 그 설계를 말하는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내 설계는 성남시의 공공 환수액 내용·방법·절차·보장책”이라고 했다.  
 
그는 “이익을 ‘몰빵’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국민의힘 시의회가 민간개발해주자고 나를 4년동안 괴롭혔다”고도 했다. 또 “정진상 이야기를 계속하는데 이 사람은 아파트를 분양한 것이고 적법하게 미분양된 것을 순서에 따라 분양받은 것이니까 자꾸 집어넣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성남도시개발공사의 보고 중 대장동 관련 주요 사항이 누락됐다는 지적에 대해 이 후보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언론에 내셨던데,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든지 민간이 절대 공사하지 못 하게 하라고 제가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종적으로 가장 이익을 많이 준다는 쪽으로 4400억원을 확보했고 그쪽 개발이익은 소액이라고 보고받았다. 세부보고를 일부러 뺄 리가 있느냐”고 덧붙였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유동규가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 임명되기 위한 요건에 충족되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이 후보는 “시의회에서 문제 제기가 있어서 내가 기억하기로는 당시에 감사 등으로 아무 문제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고 답변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