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3분기 누적 순이익 2643억원…전년 동기 대비 44.5%↑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SC제일은행, 3분기 누적 순이익 2643억원…전년 동기 대비 44.5%↑

대출자산 및 저원가성 예금 성장으로 이자이익 증가
철저한 리스크 관리로 자산 건전성은 지속 향상

 
 
SC제일은행 본점. [중앙포토]

SC제일은행 본점. [중앙포토]

SC제일은행이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2643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14억원(44.5%) 증가했다고 밝혔다. 대출 자산 확대 및 저원가성 예금 성장 덕분이다. 연체율도 개선되면서 리스크 관리에 성공한 모습이다.  
 
15일 SC제일은행은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누적 순이익 2643억원, 영업이익은 329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자이익은 1년 전보다 3.9% 증가했다. SC제일은행은 "순이자마진(NIM) 하락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영업기반 강화에 따른 대출자산 확대 및 저원가성 예금 성장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비이자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감소했다. 자산관리(WM) 부문이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음에도 지난해 동기에 호조를 보인 외환 트레이딩 부문이 올해 들어 다소 주춤한 탓이다.
 
수익성 지표들도 모두 개선됐다. 자산순이익률(ROA) 및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41%와 7.19%로 지난해 동기보다 0.10%포인트, 1.85%포인트 상승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철저한 리스크 관리에 힘입어 지난해 동기보다 각각 0.13%포인트, 0.04%포인트 개선된 0.21%, 0.11%를 기록했다.  
 
올해 9월 말 자산 규모는 지난해 말보다 8조242억원(9.6%) 늘어난 91조2131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기본자본(Tier1)비율은 각각 16.01%, 14.24%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감독당국의 요건을 상회하고 있다.
 
한편 SC제일은행은 SC그룹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정책 방침에 따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금융투자, 리스크 관리, 지배구조 체제를 실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2021년 10월 KCGS의 금융회사 지배구조 평가에서 은행권 최고 등급인 'A+' 등급을 받았다.  
 
SC제일은행 관계자는 "올해부터 SC그룹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ESG 관련 상품과 서비스 출시 등을 통해 고객에게 좀 더 실질적인 비즈니스 및 투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