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위메이드 9% 상승…“블록체인과 시너지 기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IT > 일반

print

[증시이슈] 위메이드 9% 상승…“블록체인과 시너지 기대”

10월 중순 12만원대 주가, 22만원으로 치솟아…P2E 시스템 기대감 높아져

 
 
위메이드의 '미르4 글로벌'과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사진 위메이드]

위메이드의 '미르4 글로벌'과 블록체인 플랫폼 '위믹스' [사진 위메이드]

18일 위메이드 주가가 전일 대비 9.74%(2만100원) 오른 22만6500원에 상승 마감했다. 이 회사 주가는 일주일새 25.6%, 한 달새 79.8% 올랐다. 10월 중순까지만 해도 12만원대였던 주가가 이날 22만원으로 두배 수준 솟았다.
 
최근 게임산업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면서 위메이드 주가 역시 크게 뛴 것으로 풀이된다. 중소형 게임사는 물론 넥슨, 엔씨소프트까지 ‘블록체인’을 게임에 적용한다고 밝히면서 몸값을 올리고 있다.
 
이들 중 블록체인을 게임에 가장 잘 접목한 게임사가 위메이드다. 지금까지 게임사는 이용자가 게임에서 거래한 수수료를 일부 가져가거나, 이용자가 아이템을 구매하게 해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위메이드는 게임 아이템(흑철)을 암호화폐로 교환할 수 있게 해 이용자가 게임을 통해 돈을 벌 수 있는 시스템(P2E)을 마련했다.
 
정의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위믹스는 게임 아이템을 드레이코(암호화폐)로, 드레이코를 다시 암호화폐 거래소에 등록된 위믹스로 교환할 수 있게 했다”며 “앞으로 게임사는 블록체인을 통해 기존 이용자들에게 많은 피로감을 준 과금모델(P2W)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식의 수익모델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선모은 기자 seon.mo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