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ESG 채권 1000억원 발행…“탄소배출 저감에 활용”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신한카드, ESG 채권 1000억원 발행…“탄소배출 저감에 활용”

만기 3년물, 금리 2.478%
전기차 구매 고객에게 저금리 상품 지원

 
 
24일 신한카드가 1000억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사진 신한카드]

24일 신한카드가 1000억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가 탄소 배출량 감소와 환경 친화 활동을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을 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만기는 3년, 금리는 2.478%로 정했다.
 
이번 채권은 재생에너지, 전기차, 고효율 에너지 등 친환경 사업 분야에 투자할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발행한 그린본드다. 조달 자금은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저금리 금융 상품을 지원하는 등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프로그램에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지난 5월 8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해 친환경 차량 구매를 지원한다. 환경부 주관 ‘K-EV100 무공해차 전환사업’에도 참여해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자사 영업용 차량을 포함한 장기렌터카, 오토리스 차량까지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여기에 신한금융그룹의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에 발맞춰 적극적인 금융 정책도 전개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채권 발행으로 친환경을 위한 그린본드 발행의 지속성을 확보했다”며 “금융을 통한 탄소 배출량 감소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