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이슈] "오미크론 공포 끝났나"...노랑풍선·하나투어 주가 반등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증시이슈] "오미크론 공포 끝났나"...노랑풍선·하나투어 주가 반등

노랑풍선·하나투어 등 여행업 주가 상승
호텔신라·신세계푸드 유통업계도 반등

신규 확진자 증가세와 오미크론 공포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나 싶었지만 '미세 조정' 단계로 조정됐다. 이에 따라 여행·유통 관련 주가 다시 반등을 보이고 있다. [중앙포토]

신규 확진자 증가세와 오미크론 공포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나 싶었지만 '미세 조정' 단계로 조정됐다. 이에 따라 여행·유통 관련 주가 다시 반등을 보이고 있다. [중앙포토]

 
오미크론 확산 우려에 하락했던 여행, 유통 관련 종목들이 반등을 나타내고 있다.  
 
3일 오전 11시 기준 노랑풍선과 하나투어는 각각 어제보다 5.22% 오른 1만4100원에, 3.10% 오른 6만9900원에 거래 중이다. 호텔신라는 2.72% 증가한 7만5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각) 오미크론 방역 지침을 발표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우려했던 바와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대규모 봉쇄나 입국 금지 대신 부스터샷 접종을 최우선 순위에 놓는다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푸드 어제보다 6.62% 상승한 8만3700원에, 하이트진로는 3.21% 상승한 3만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오미크론 공포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지만,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미세 조정 조치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유통업계의 연말 실적 개선 가능성에 관련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새롭게 발표된 방역조치 강화방안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최대 10인인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은 6인으로, 최대 12인이 가능한 비수도권은 8명으로 줄어들었다. 영업시간에 대한 제한 조치는 따로 전해지지 않았다. 2일 10시 영업시간 제한과 2~6인 인원 제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자영업자들은 두려움에 떨었지만, 해당 방역조치로 인해 한시름 놓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현정기자lee.hyunjung3@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