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회장 승진…전문경영인 최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회장 승진…전문경영인 최초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신임 회장 [사진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신임 회장 [사진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이 6일 회장으로 승진했다. 지난 25년 간 미래에셋을 세계적인 투자전문그룹으로 성장시키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다. 최 신임 회장은 지난 1997년 미래에셋금융그룹 창립 멤버로 합류했다. 이후 증권, 운용, 생명, 캐피탈 등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를 두루 역임했다. 

1999년 12월 자본금 500억원으로 설립된 미래에셋증권은 약 20년 만에 200배 성장하며 글로벌 투자은행(IB)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최 회장은 미래에셋증권 초기 대표이사를 맡아 지금까지 회사를 이끌어왔다. 특히 2016년 이후엔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 통합을 진두지휘했다. 미래에셋과 대우의 통합 증권사는 업계 최초로 고객예탁자산 400조원,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 자기자본 10조원 성과를 달성했다.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이번 최 신임 회장의 승진 인사에는 전문 경영인이 회사를 이끌어 가는 역동적인 그룹을 만들겠다는 박현주 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미래에셋은 계열사별로 전문경영인체제를 구축해 독립 경영을 강화해 가고 있다”며 “고객과 주주가치를 우선에 둔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사업환경 변화에 신속, 유연하게 대응하며 글로벌 IB와 경쟁하겠다”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