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4곳 추가 선정…"618세대 신규주택 공급"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 사업 4곳 추가 선정…"618세대 신규주택 공급"

논현역·합정역·당산역·이수역 등 고밀·복합 개발
2027년까지 약 100개소 사업 인허가 완료할 것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사업 신규 대상지 등 현황[사진 서울시]

서울시 역세권 활성화사업 신규 대상지 등 현황[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논현역·합정역·당산역·이수역 등 4곳을 ‘역세권 활성화 사업’ 신규대상지로 추가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이 편리한 역세권을 고밀·복합 개발해 주택공급과 균형발전 위해 4곳의 신규대상지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역세권 활성화 사업은 입지 요건을 만족하는 역세권 토지의 용도지역을 상향해 용적률을 높여주고, 용적률 증가분의 50%를 어린이집·보건소·체육시설 등 지역에 필요한 생활서비스 시설과 오피스·주택 등 공공임대시설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서울시는 민간사업자는 사업성을 높이고, 공공은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확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4개 사업지의 민간사업 주체가 제시한 계획안에 따르면 4개 역세권에 총 618세대의 신규주택이 공급된다. 또한, 용적률 상향을 통한 공공기여분으로 3~4인 가구 등 다양한 주거수요에 대응하는 장기전세 주택 100세대도 공급한다. 이 밖에도 공공임대산업시설 4110㎡, 지역 필요 시설 5588㎡ 등 지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시설도 확충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신규 사업지는 시가 올해 7월 역세권 활성화 사업의 신청 방식을 상시 접수로 변경한 이후 두 번째로 선정되는 곳들이다. 앞서 지난 9월 시는 1차로 강북구 삼양사거리역, 마포구 공덕역, 강동구 둔촌동역을 선정했다.
 
서울시는 매년 20개소 이상 신규대상지를 선정해 2027년까지 약 100개소에 대한 사업 인허가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는 "역세권에 각종 생활 인프라가 확충되면서 시민들이 실질적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대적으로 저개발된 지역의 상업지역 지정으로 지역 균형발전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