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사태로 사업 힘든데 집값 상승으로 자산 늘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코로나 사태로 사업 힘든데 집값 상승으로 자산 늘어

집값 상승에 가구당 평균자산 5억원 넘어
사업소득은 코로나19 여파에 감소세 보여

 
 
코로나19 여파에 국내 가구의 사업소득은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주택가격 상승에 가구 자산은 증가했다. 사진은 점심시간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여파에 국내 가구의 사업소득은 감소세를 보였다. 그러나 주택가격 상승에 가구 자산은 증가했다. 사진은 점심시간 서울 중구 명동거리의 모습. [연합뉴스]

부동산값 급등에 국내 가구의 평균 자산 보유액이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5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한 증가율은 역대 최고 수준을 보였다.
 
통계청과 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16일 발표한 ‘2021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국내 가구당 평균 자산은 1년 전보다 12.8% 늘어난 5억253만원이었다. 이는 가계금융복지조사 시행 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은 4억1152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4.2% 늘었다.
 
집값 상승이 가구의 자산 보유액 증가를 이끌었다. 가구 실물자산 평균 보유액은 3억6708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4.8% 늘었다. 특히 실물자산 가운데 거주주택(2억2876만원)의 증가율이 20.7%에 달했다. 가계의 자산구성은 금융자산이 22.5%, 실물자산이 77.5%였다.
 
가구의 자산 증가율은 자가 거주 여부에 따라 엇갈렸다. 자가 가구의 평균 자산은 6억6162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14.1% 늘었다. 전세 가구는 자산이 4억6401만원으로 6.1% 늘었다. 월세 등 기타 입주형태 가구의 자산은 1억3983만원으로 자산 증가율은 10.4%로 가장 낮았다.
 
이에 비해 사업소득은 1135만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지난해보다 1.4% 감소했다. 재산소득은 432만원으로 3.6% 늘었고, 재난지원금 등 공적이전소득은 602만원으로 31.7% 늘었다.
 
임경은 통계청 복지통계과장은 “전체적으로 사업소득이 감소했지만, 근로소득과 재산소득이 증가하고 전국민 재난지원금 등 공적이전소득이 대폭 늘어 전체 소득이 증가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