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주식 거품 붕괴에도 살아남는 법은 무엇? [투자 고수]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재테크

print

부동산‧주식 거품 붕괴에도 살아남는 법은 무엇? [투자 고수]

[투자 고수에게 듣는다] 홍춘욱 리치고 인베스트먼트 대표①
“10년에 1번 오는 전환점은 돈 벌 기회”
현재 가장 거품 심한 자산은 국내 부동산, 미국 기술주

 
 
 
“한국 부동산, 미국 기술주 거품이 어마어마합니다. 10년에 1번 오는 전환점을 준비해야할 때입니다.”
 
29년차 베테랑 이코노미스트 홍춘욱 리치고 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지난 1월12일 [이코노미스트]와 인터뷰에서 “2010년대 중국 붐과 하우스푸어 사태, 2000년대 IT버블 등 우리 경제에는 10년에 한 번씩 격변의 흐름이 왔다”며 “그 전환점이 항상 돈 버는 기회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전국 부동산은 그야말로 뜨거운 ‘불장’이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20%를 넘어섰다. 지난 2002년 23%를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반면 서학개미들의 큰 사랑을 받은 캐시우드의 ‘아크 펀드’는 반토막이 났다. 테슬라 등 미 혁신주를 담은 대표 펀드인 ARK이노베이션은 2021년 2월 고점보다 50% 넘게 떨어졌다. 부동산‧주식시장의 붕괴를 경고하는 것일까. 홍춘욱 이코노미스트의 진단과 대처법을 들어본다.
 
기획: 배현정 기자, 영상: 윤형준 기자 

배현정 기자 bae.hyunjung@joongang.co.kr,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