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프로비엠 19%↓, 모회사 에코프로 하락률 1위 [마감시황]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에코프로비엠 19%↓, 모회사 에코프로 하락률 1위 [마감시황]

코스피 4거래일 하락 마감, KB금융·신한·우리·하나 동반 상승
코스피 상승률 1위 비케이탑스, 코스닥 상승률 1위 비디아이

 
 
26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1.15포인트(0.41%) 내린 2709.24에 마감했다. [중앙포토]

26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1.15포인트(0.41%) 내린 2709.24에 마감했다. [중앙포토]

코스피와 코스닥이 모두 하락 마감했다. 26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1.15포인트(0.41%) 내린 2709.24에 마감했다. 개인이 2261억원 사들였지만 외국인이 2451억원, 기관이 167억원 팔아치우면서 지수를 끌어내렸다.  
 
시가총액 상위 5위 항목은 모두 파란불을 켰다. 코스피가 4거래일 연속 하락하면서 우량주에 악영향을 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 회의에 따른 긴축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국내 반도체 대장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0.95%, 0.42% 각각 하락 마감했다. 네이버는 2.80%, 카카오는 0.80% 떨어졌다. 반면 대한항공은 4분기 역대급 실적발표 기대감에 3.62% 상승 마감했다. 은행주는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일제히 상승했다. KB금융은 3.50%, 신한지주는 1.59%, 하나금융지주 3.02%, 우리금융지주는 2.50% 상승 마감했다. 카카오뱅크 역시 0.75% 소폭 올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가장 많이 상승한 종목은 비케이탑스(20.43%)였다. 뒤이어 SNT모티브(11.22%), 삼부토건(10.74)가 상승률 5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퍼스텍은 12.65%, 삼성중공우는 10.49% 급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7.35포인트(0.83%) 내린 882.09에 장을 마쳤다. 투자자별로 보면 외국인이 550억원, 기관이 839억원 각각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1525억원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항목은 희비가 엇갈렸다. 특히 에코프로비엠이 주식 내부자거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에 19% 급락했다. 이날 언론보도에 따르면 에코프로비엠의 모회사인 에코프로의 이동채 회장을 비롯해 에코프로비엠 핵심 임원 4~5명이 피의자로 입건됐다. 주요 혐의는 지난 2020년 2월3일 SK이노베이션과 에코프로비엠이 맺은 2조7412억원 규모 장기공급계약 공시 이전 핵심 임원들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했다는 내용이다. 반면 게임주인 위메이드와 카카오게임즈는 8.46%, 2.03% 각각 상승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가장 많이 하락한 종목은 주식 내부 거래 혐의와 연루된 에코프로(-27.64%), 에코프로에이치엔(-27.59%), 에코프로비엠(-19.15%)이었다. 반면 비디아이는 25.14%, 티로보티스는 23.30% 상승 마감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