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證, 영업이익 1조5000억원 달성…배당금 역대 최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미래에셋證, 영업이익 1조5000억원 달성…배당금 역대 최대

현금배당 보통주 300원 결정, 주주환원정책 금액 3622억원

 
 
 
미래에셋증권은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 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은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사진 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이 지난해 역대 최대 규모인 1조500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거뒀다. 미래에셋증권은 2년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하면서 주주환원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27일 미래에셋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조485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연간 기준 세전 순이익은 1조6425억원, 당기순이익은 1조1872억원으로 나타났다. 당기순이익이 1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래에셋증권은 국내외 수수료 수입 증가, 대형 IPO(기업공개), 해외법인의 수익 기여 등이 호실적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해외법인의 실적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해외법인은 2020년에 이어 지난해 세전순이익 244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21.6% 증가한 수치다.  
 
자기가본이익률은(ROE, 한 해 벌어들인 당기순이익을 연평균 자기 자본으로 나눠 계산한 이익률)은 11.85%로 집계됐다. 지난해 2분기 자기자본 10조원을 넘어선 미래에셋증권은 연말 기준 지배주주 자기 자본 10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증권은 적극적인 주주환원정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올해 현금배당은 보통주 300원, 1우선주 330원, 2우선주 300원으로 결정했다. 자사주 2000만주 소각도 진행할 계획이다. 주주환원정책 금액은 약 3622억원에 달하는데, 이는 지난해 8월 주주환원성향 30% 이상 유지 정책을 뛰어넘는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자사주 매입 및 소각 등의 주주환원 활동을 지속해서 실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