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ET, 완성차 업계 생산 차질·고정비 부담으로 적자 전환[증시이슈]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SKIET, 완성차 업계 생산 차질·고정비 부담으로 적자 전환[증시이슈]

SKIET 주가, 9.45% 하락...4분기 영업이익 증권사 추정치 한참 밑돌아

 
 
SKIET 폴란드 제1공장 전경[SK이노베이션]

SKIET 폴란드 제1공장 전경[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가가 지난해 4분기 적자전환 발표 영향으로 급락했다. 
 
28일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전 거래일보다 9.45% 하락한 11만5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3.5% 증가한 1534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290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이는 증권사 추정치인 275억원을 크게 밑돈 실적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지난해 10월부터 폴란드에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 1공장을 준공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연간 3억4000만㎡ 생산 규모로 전기차 30만대 이상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하지만 글로벌 완성차업계 생산차질이 이어지면서 공장 가동률 부진이 계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폴란드 1공장에 대한 고객 승인 작업이 장기화 되면서 고정비 부담이 가중된 게 큰 원인이었다. 로열티, 임직원 주식관련 비용, 성과급 등 일회성 비용도 212억원이 반영됐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오는 2024년까지 공장 증설 계획을 세우고 있다. 2, 3, 4공장까지 증설해 총 연간 15억4000만㎡ 규모로 생산 능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주민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완성차 생산 차질과 폴란드 1공장 4M 승인 작업이 1분기에도 지속될 것”이라며 “고정비 비중이 큰 만큼 올해 2분기 이후 완성차 생산 회복에 따른 SK아이이테크놀로지 가동률 상승시 수익성 개선 효과 역시 클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