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낮아진 은행 문턱…대출 우대금리·한도 복원 줄이어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다시 낮아진 은행 문턱…대출 우대금리·한도 복원 줄이어

국민銀 이어 우리은행, 대출 변동금리 최대 0.3%p 인하
하나은행은 대출 한도 확대, 카뱅은 수신금리 인상

 
 
한 은행의 개인대출 상담창구 [사진 연합뉴스]

한 은행의 개인대출 상담창구 [사진 연합뉴스]

은행들이 대출 우대금리를 복원하고 있다. 대출 한도를 다시 늘리며 차주들의 대출 여력을 높이는 모습이다. 예·적금 금리 인상에도 나서 고객 유입을 유도하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만기가 15년∼35년인 주택담보대출 중 고정혼합금리(3년, 5년)와 변동금리(5년) 상품에 우대금리를 0.3%포인트 적용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고객이 만기 35년에 5년 고정혼합금리로 우리은행 주담대인 ‘우리아파트론’ 2억원을 대출할 경우 기존에는 금리가 4.28%였지만 오늘부터 3.98%로 0.3%포인트 낮아진다. 이번 우대금리 확대 조정은 우리은행 주담대 신규·기간연장·재약정·채무인수 등 조건변경 시에 적용된다.
 
대출금리는 기준금리에 은행이 위험비용 등을 고려해 산정한 가산금리를 더하고, 우대금리는 빼는 방식으로 산정된다. 우대금리를 적용하는 만큼 가산금리가 오르는 것을 상쇄하기 때문에 고객의 이자 부담을 낮출 수 있다.  
 
우리은행은 이번 우대금리 적용과 관련해 “고정혼합금리와 변동금리가 비교적 높아 선택을 망설이는 대출 실수요자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 역시 지난 3일과 26일부터 변동금리형과 혼합금리형 주택담보대출에 우대금리를 각각 0.3%포인트 적용하기로 했다.
 
하나은행은 대출 한도 확대에 나섰다. 지난 25일 오후 6시부터 대표 신용대출 상품인 ‘하나원큐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대출 한도를 연 소득 범위 내 최대 1억5000만원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그 외 다른 7개 주요 신용대출 상품의 마이너스통장 한도도 각각 이전 한도 수준으로 되돌리기로 했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해 8월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에 따라 마이너스통장대출 한도를 5000만원으로 제한한 바 있다.
 
우대금리 복원과 대출 한도 확대 외에도 수신금리 조정도 진행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28일 신규 가입 분부터 예·적금 기본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이에 대표 상품인 26주 적금 금리는 우대금리까지 최고 연 2.50%까지 올라간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