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베트남서 6000억원 규모 발전 프로젝트 수주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삼성물산, 베트남서 6000억원 규모 발전 프로젝트 수주

베트남 정부가 발주한 첫 번째 고효율 가스복합화력발전 수주

 
 
베트남 년짝 3·4호기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조감도[삼성물산]

베트남 년짝 3·4호기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조감도[삼성물산]

삼성물산이 베트남에서 6000억원 규모의 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해외 수주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이번 수주로 삼성물산의 베트남 내 사업 참여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베트남 국영석유가스그룹(Petro Vietnam)의 자회사 페트로베트남전력이 발주한 년짝(Nhon Trach) 3·4호기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베트남 정부가 발주한 첫 번째 고효율 가스복합화력 발전 프로젝트다. 호치민 동남쪽 23km 거리에 위치한 엉 깨오(Ong Keo) 산업단지 내 1600MW(메가와트)급 고효율 가스복합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은 베트남 건설업체 릴라마(Lilama)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가스터빈과 스팀터빈, 열회수보일러 각 2기를 비롯해 변전소 및 송전선로를 건설할 예정이다. 총 공사금액은 8억3500만 달러(1조원) 규모이며, 이 중 삼성물산의 공사금액은 5억1000만 달러(6100억원)로 공사를 주도한다. 
 
삼성물산은 특히 베트남 최초 LNG 터미널 프로젝트인 '티 바이(Thi Vai) LNG 터미널 공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면서 인정받은 기술력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경쟁력 있는 입찰제안을 통해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티 바이 LNG 터미널은 이번 년짝 발전소와 70km 떨어진 지역에 건설되고 있다. 완공 후에는 발전에 필요한 가스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그동안 쌓아온 삼성물산의 글로벌 수주 역량이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은 인도네시아 최대 복합화력발전소인 자와(JAWA)1 프로젝트와 방글라데시 메그나갓, 말레이시아 프라이, 싱가포르 GMR 복합화력발전 등 글로벌 시장에서 다수의 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특히 베트남 정부가 2030년까지 전력망 확충에 10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어 향후 발주가 예상되는 베트남 내 복합화력 발전 관련 사업에 삼성물산의 참여가 더욱 확대될 수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베트남은 친환경을 기조로 하는 국가전력개발계획에 따라 복합화력발전 중심의 에너지 전환이 진행 중이며, 이번 수주를 통해 향후 베트남 내 복합발전 및 LNG 터미널 연계 사업의 참여를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지난해 UAE 초고압직류송전, 카타르 LNG 터미널 등 초대형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해외에서만 총 70억 달러를 수주한데 이어, 이번 베트남 수주를 이어가면서 글로벌 시장에서의 확고한 지위를 인정받고 있다. 

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