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기 흐르는 2월 IPO 시장…도전장 내민 공모주 9개사 어디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냉기 흐르는 2월 IPO 시장…도전장 내민 공모주 9개사 어디

‘기관 수요예측 참패’ 인카금융, 최종 공모가 희망 범위 하회
바이오에프디엔씨, 툴젠과 유전자가위 원천기술 사용 계약

 
 
코스피가 2% 이상 하락한 지난달 25일 한국거래소 모습 [중앙포토]

코스피가 2% 이상 하락한 지난달 25일 한국거래소 모습 [중앙포토]

  
지난 1월 증시 급락으로 주식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가운데 2월에만 총 9개 중소형 기업이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에 나선다. 지난달 약세장에서도 114조원의 증거금을 끌어모은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뛴 뒤 상한가)’에 성공한 케이옥션 등 양호한 기록을 낸 공모주가 다수 있는 만큼 2월 공모 청약 주자들의 성적표에도 관심이 쏠린다.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월 둘째 주 법인보험대리점(GA) 인카금융서비스와 화장품 원료 개발 업체 바이오에프디엔씨가 코스닥 상장을 위한 일반 공모 청약에 나선다. 두 기업은 지난달 말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통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했다.
 

인카금융 7~8일, 바이오에프디엔씨 9~10일

코넥스 상장사인 인카금융서비스의 일반 공모 청약은 오는 7~8일 진행된다. 2007년 설립된 인카금융서비스는 여러 보험사의 상품을 비교 및 분석해 소비자에게 추천하는 법인보험대리점(GA)이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592개 지점을 보유 중이다.  
 
앞서 진행한 기관 수요예측에선 경쟁률이 13.69대1에 그치는 부진한 성적을 냈다. 이에 따라 최종 공모가는 희망 범위(2만3000~2만7000원)를 밑도는 1만8000원으로 정해졌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925억원 수준이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코스닥으로의 이전상장 예정일은 이달 16일이다. 
 
바이오에프디엔씨의 일반 공모 청약은 오는 9~10일 진행된다. 2005년 설립된 바이오에프디엔씨는 식물세포 기반 화장품 원료를 개발하는 회사다. 지난해 11월엔 유전자교정 전문기업 툴젠의 크리스퍼(CRISPR) 유전자가위 원천기술을 바이오 의약품 생산에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취득했다.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은 74.01대 1로 높은 편은 아니었지만, 최종 공모가는 희망 범위(2만3000~2만9000원) 상단에 가까운 2만8000원으로 확정했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2445억원 수준이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DB금융투자다. 코스닥 상장 예정일은 이달 21일이다.  
 
2월 IPO 공모주

2월 IPO 공모주

퓨런티어 14~15일, 스톤브릿지 15~16일

2월 셋째 주엔 4개 기업이 일반 공모 청약을 실시한다. 첫 타자는 퓨런티어로 오는 14~15일 진행한다. 2009년 설립된 퓨런티어는 자율주행차 전장 카메라 조립 및 검사장비 전문기업이다. ‘액티브 얼라인’, ‘듀얼 얼라인’ 등 자율주행차 센싱카메라 공정장비를 개발했으며, 삼성전기와 앱티브 등에 납품 중이다.
 
기관 수요예측은 오는 7~8일로 예정돼있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1만1400~1만3700원이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908억∼1091억원 수준이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와 유안타증권이 공동으로 맡았다.  
 
밴처캐피탈 스톤브릿지벤처스의 일반 공모 청약은 오는 15~16일 진행된다. 스톤브릿지벤처스는 2017년 스톤브릿지캐피탈(현 에프브이홀딩스)의 벤처캐피탈 사업 부문이 물적분할해 설립됐다.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청산된 벤처펀드 운용사 중 가장 높은 수익을 낸 곳으로, 크래프톤과 직방, 펄어비스 등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9000~1만500원이다. 이달 9∼10일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최대 1890억원이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KB증권과 삼성증권이다.  
 
이 밖에도 2005년 설립된 운동 및 경기용구 제조업체 브이씨가 스톤브릿지벤처스와 같은 날(15~16일) 일반 공모 청약을 실시한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1만5000~1만9500원, 기관 수요예측은 이달 10~11일 이틀간 진행한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1996년 설립된 풍원정밀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의 핵심 소재인 오픈 메탈 마스크를 제조하는 업체다. 오는 17~18일 일반 공모 청약을 받는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1만3200~1만5200원이다. 최종 공모가는 10~11일 기관 수요예측을 통해 결정된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대신증권이 맡았다.  
 

비씨엔씨 21~22일, 모아데이타 25·28일

2월 넷째 주 일반 공모 청약을 받는 기업은 3곳이다. 우선 반도체 장비 부품 전문기업 비씨엔씨와 진단검사 플랫폼 업체 노을이 오는 21~22일 동시에 일반 공모 청약을 실시한다. 각각 상장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2003년 설립된 비씨엔씨는 쿼츠, 실리콘, 세라믹 등의 신소재를 활용한 반도체 장비용 부품을 자체 개발 및 생산해온 기업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기업에 납품하는 한편 미국과 일본, 대만 등지로의 수출도 진행하고 있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9000~1만1500원,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최대 1400억원 수준이다.  
 
또 2015년 설립된 노을은 융복합 체외 진단 플랫폼을 주력으로 하는 연구개발업체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1만3000~1만7000원이다.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1355억~1772억원 수준이다.  
 
2월 마지막 공모 청약 주자는 모아데이터로 이달 25일과 28일 양일간 청약을 받는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하나금융투자다. 공모가 희망 범위는 2만4000~2만8000원,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은 1292억~1508억원 정도다. 2014년 설립된 모아데이타는 인공지능(AI) 기반 ICT 시스템 이상탐지 및 예측용 장비를 만드는 업체다. 기술특례 상장으로 코스닥 입성을 준비 중이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