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최대 리모델링' 대치2단지, 'THE H' 단다…수직증축 가능성은?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강남 최대 리모델링' 대치2단지, 'THE H' 단다…수직증축 가능성은?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시공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일반분양 늘리는 수직증축…안정성 검토 결과로 사업성 갈릴 것

 
 
서울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구 개포동 일대 재건축 단지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서울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구 개포동 일대 재건축 단지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대치2단지 리모델링 조합이 새 시공사를 선정하는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대치2단지는 강남 최대 규모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이번 시공사 선정은 물론 수직증축 허가 여부 등 사업 진행 전반에 부동산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지난 4일 대치2단지 리모델링 조합은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을 시공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지난해 6월 대림산업·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시공 계약을 해지한 이후 약 반년 만이다. 해당 조합은 대림산업·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과 자금 지원을 이유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치2단지 조합은 이번 시공사 선정을 통해 그동안 문제가 된 사업비 조달 문제를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공사 입찰 기준을 ‘AA-등급(신용등급)’ 이상 업체로 제한한 것도 이 때문이었다. 신용등급이 높은 업체일수록 자금조달을 낮은 비용으로 원활하게 할 수 있다.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신용등급은 AA-등급이다.
 
새 단지에 최근 도시정비시장에서 각광 받는 ‘디에이치(THE H)’ 브랜드를 달 수 있게 된 것 역시 호재다. 현대건설은 이미 잠원동아아파트에 디에이치를 적용할 예정이며 용산구 한강변에 속하는 이촌동 리모델링 조합에도 디에이치를 적극 제안하고 있다. 대치2단지에도 이 브랜드를 적용할 가능성이 높다. 조합은 3월 시공사 선정 총회 및 계약에 앞서 브랜드 적용 및 분양가 등 구체적 사항을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협의할 계획이다.  
 

사업성 높이려면…수직증축 허가 여부 관건 

대치2단지 리모델링 사업의 다음 난관은 수직증축 허가를 받는 것이다. 수직증축 허용 여부는 재건축·재개발 등 타 정비사업에 비해 수익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리모델링 사업이 활성화하는 데 중요한 변수다.  
 
리모델링은 건물 골조 등을 그대로 남기는 방식이라 재건축보다 공사비는 저렴한 편이지만, 기존의 수평증축, 별동 증축만으로는 조합원분 외에 추가되는 일반분양분이 적어 사업 수익이 높지 않다. 세대수 증가 없이 수평증축만을 진행한 개포우성9차(개포 더샵 트리에)의 조합원 분담금은 약 4억원으로 알려졌다. 이에 수직증축을 통한 세대 수 증가가 필요한 상황이다.  
 
현행법상 리모델링 시 해당 구역에서 허용 용적률과 상관없이 기존 가구 수의 15%(2~3층 증축 가능)까지 수직증축이 가능하나 현재까지 2차까지 수직증축 안전성 검토를 최종 통과한 곳은 송파 성지아파트가 유일하다. 송파 성지아파트 부지는 암석 지반이라 내구성이 높으나 이는 매우 드문 사례라 타 단지 적용이 불가하다. 실제로 분당 느티마을 공무원 3·4단지 등 수직증축을 추진하던 곳 다수가 2차 안전성 검토에서 고배를 마셨다.  
 
이에 대치2단지 조합은 2차 안전성 통과를 위해 새로운 건축공법을 실험하는 방식으로 대안을 제시할 전망이다. 지난 11월에는 서울대학교 건설환경종합연구소에서 건설사 등 리모델링 업계 관계자와 전문가 70명을 대상으로 ‘리모델링 2차 안 전성검토 선재하(Preloading)공법 검증실험’을 공개한 바 있다. 선재하 공법은 보조말뚝을 세워 수직증축 시 증가하는 건물 하중을 분산하는 방식이다.
 
조합은 해당 실험을 대치2단지 현장에서도 실시해 빠르면 이달 중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대치2단지 리모델링은 기존 15층 1758가구 아파트를 최고 18층 1988가구 규모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이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