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지난해 매출 4186억원 전년比 16배…영업이익 953억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SK바이오팜, 지난해 매출 4186억원 전년比 16배…영업이익 953억

세노바메이트, 지난해 미국 매출 782억원…올해 매출 2배 이상 목표

 
 
SK바이오팜 연구원들의 연구개발 모습 [사진 SK바이오팜]

SK바이오팜 연구원들의 연구개발 모습 [사진 SK바이오팜]

SK바이오팜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4186억원, 영업이익 953억원의 실적을 잠정집계했다고 8일 밝혔다. 주력제품인 뇌전증 신약의 글로벌 판매 본격화에 따라 이 회사의 매출은 전년 대비 16배 급증했다.
 
SK바이오팜 측은 “뇌전증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미국 매출 증가세와 유럽 허가에 따른 마일스톤 수령, 중국 기술수출 및 현지법인 설립, 캐나다 기술수출 등의 성과로 매출이 본격화했다”고 설명했다.
 
세노바메이트의 작년 미국 매출은 782억원으로, 전년 대비 6배 증가했다. 특히 지난 4분기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배 가까이 늘어난 279억을 판매했다. 처방건수도 지난 10년간 출시된 경쟁 약물들의 출시 20개월차 수치를 월등히 상회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세노바메이트는 올해 2배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노바메이트는 유럽 시장 공략도 본격화 하고 있다. 파트너사 안젤리니파마는 지난해 6월부터 독일·스웨덴·덴마크·영국에서 제품을 순차적으로 출시했다. 추후 프랑스·이탈리아·스페인·스위스 등 주요국을 비롯해 유럽 자유무역협정 체결국인 아이슬란드·노르웨이·리히텐슈테인에서도 발매할 계획이다.
 
세노바메이트는 작년 미국·유럽·일본·중국 등 글로벌 4대 시장 진출을 완료했다. 미국은 직접 판매, 유럽과 일본은 파트너십, 중국은 현지법인 설립을 통해 지역별 맞춤형 전략을 구사하며 제품 경쟁력을 높여가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세노바메이트의 시장 확장과 더불어 글로벌 R&D 투자에도 집중하고 있다. 레녹스-가스토 증후군 치료제 ‘카리스바메이트(Carisbamate)’는 지난 1월 글로벌 임상 3상에 착수했으며, SK바이오팜의 첫 표적항암 신약 ‘SKL27969’도 미국 임상 1상에 돌입했다.

최윤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