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에게 선물 줬던 삼부토건 “지분 매각 추진중” 공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윤석열에게 선물 줬던 삼부토건 “지분 매각 추진중” 공시

2년새 휴림로봇·아레나글로벌, 지분 줄어
이낙연·윤석열과 인연 알려져 대선 관심

 
 
삼부토건 사옥. [사진 다음지도]

삼부토건 사옥. [사진 다음지도]

건설사 삼부토건의 최대 주주가 지분 매각을 추진 중이다.  
 
삼부토건이 8일 금융당국에 제출한 풍문에 대한 답변에 따르면 “당사의 최대 주주 휴림로봇 등에 확인한 결과, 지분 등을 매각 추진 중인 사실은 있으나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공시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사항이 확정되는 시점이나 1개월 안에 재공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삼부토건의 주주들은 최근 지분을 팔고 있는 분위기다. 휴림로봇은 2020년 1월 지분 일부를 매도하고 회생채권 출자 전환으로 지분이 10.48%로 줄었다. 단순 재무적 투자자로 알려진 아레나글로벌도 지난해 12월 갖고 있는 지분을 팔아 9.42%에서 3.03%로 감소했다. 이밖에 우진(8.8%), 우리사주조합(0.14%), 소액주주(70.33%)로 이뤄져 있다.  
 
휴림로봇 등 내부에선 다른 주주들과 함께 경영권을 포함한 기업 매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건설업계에 따르면 주요 주주들이 지분 25%를 매각하기 위해 주관사가 될 회계법인을 선정했다.    
 
삼부토건은 국내 건설업 면허(토목건축공사업) 1호 건설사다. 경인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서울지하철 1호선 등 우리나라 경제 성장의 한 획을 그은 굵직한 토목공사 실적을 갖고 있다.  
 
2011년 서울 서초구 헌인마을 재개발 사업 때 대출 부실로 한 때 위기에 몰렸었다.  
 
토목 공사를 중심으로 중견 건설업체로 성장했지만 세계금융위기를 겪으며 하락세를 걸으며 2015년 8월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이후 2017년 2월 법정관리를 졸업직후 그 해 9월 산업용 로봇 제작 기업 휴림로봇(옛 DST로봇)이 주축이 된 컨소시엄이 지분을 인수(32.24%)하면서 삼부토건의 최대 주주로 올라섰다.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환경·농업·스포츠 공역을 발표 중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환경·농업·스포츠 공역을 발표 중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낙연·윤석열과 관계 알려지며 입방아 오르내려

삼부토건은 지난해와 올해 경선·대선과 관련해 세간의 시선을 끌고 있다. 2020년 11월 초에는 이낙연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동생 이계연 전 삼환기업 대표를 삼부토건 사장으로 선임해 화제를 모았다. 이계연 대표는 한화손해보험 총괄상무,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SM그룹 계열사 삼환기업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삼부토건은 최근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의 인연으로 입방에 오르내리고 있다. 윤 후보가 삼부토건 회장 측으로부터 2002~2015년에 수십여 차례 명절 선물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 됐다. 이에 대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는 지난달 “(명절 선물이) 의례적 수준이고, 값비싼 선물은 없었다. 여러 지인들과 함께 통상적인 식사나 골프를 몇 차례 한 적은 있지만 비용은 각자 내거나 번갈아 냈다”고 해명했다.  
 
삼부토건 지분 매각설이 나돌면서 주가는 9일 장중 10% 넘게 급등하며 2690원까지 오르는 등 8일에 이어 이틀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전일 대비 10.04%(225원) 오른 2465원으로 9일 장을 마감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