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개기 상장·뻥튀기 논란에 정은보 “소액투자자 보호책 검토”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쪼개기 상장·뻥튀기 논란에 정은보 “소액투자자 보호책 검토”

“자본시장법 상법 등 금융위와 면밀히 검토”
시장조성자 과징금 문제 사실관계 비교·분석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9일 물적분할 논란에 대해 ″소액 투자자 보호 문제를 금융위원회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9일 물적분할 논란에 대해 ″소액 투자자 보호 문제를 금융위원회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최근 자본시장에서는 주요 기업들이 사업부를 분할하는 물적분할이 화두다. 기업들의 ‘쪼개기 상장’으로 자회사 상장 후 모회사의 지분 가치가 희석돼 소액주주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LG화학이 배터리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지난달 27일 LG에너지솔루션을 상장하면서 LG화학 주주들의 원성이 자자했다. 카카오도 지난해 카카오뱅크와 카카오페이를 각각 분할 상장했다.  
 
물적분할 이슈가 커지면서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소액 투자자 보호 문제를 금융위원회와 검토하고 있다”며 “상법까지도 검토해야 한다면 관련 부처와 협의해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정 원장은 9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기관전용 사모펀드 운용사(PEF) 대표이사(CEO) 간담회에서 “물적분할 후 재상장하는 것과 관련해선 2가지 이슈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소액 투자자에 대한 보호 문제는 자본시장법뿐만 아니라 상법에도 게재될 수 있어 금감원도 제도 개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정 원장은 “IPO(기업공개)를 할 때 수요 예측과 관련해서 기관투자자들의 역할이 있을 수 있다”면서 “금융위와 긴밀히 협의하고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진행된 LG에너지솔루션 기관 수요 예측에서 1경원이 넘는 주문 금액이 몰리면서 ‘뻥튀기 수요 예측’이라는 비판이 나온 바 있다.
 
정 원장은 시장조성자 과징금 문제와 관련해선 “한국거래소 검사를 완료했고 그 과정에서 파악한 사실관계나 해외 시장조성자의 역할 등을 비교해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김수민 유니슨캐피탈 대표, 김경구 한앤컴퍼니 부사장, 김영호 IMM프라이빗에쿼티 대표, 박태현 MBK파트너스 대표, 임유철 H&Q코리아파트너스 대표, 채진호 스틱인베스트먼트 대표 등이 참석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