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전기·전자 폐기물서 미래 먹거리 찾았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SK에코플랜트, 전기·전자 폐기물서 미래 먹거리 찾았다

10억 달러에 테스 지분 100% 인수
전세계 43개 거점 밸류체인 확보
환경사업 분야 시장 확대 가속화

 
 
싱가포르에 있는 테스 본사. [사진 SK에코플랜트]

싱가포르에 있는 테스 본사. [사진 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세계적인 전기·전자 폐기물(E-waste) 전문 기업인 테스(TES Envirocorp Pte. Ltd)를 전격 인수했다. 이로써 SK에코플랜트는 정보통신기기·전기차의 배터리 재활용 ·재사용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21일 싱가포르에서 테스의 최대주주인 나비스 캐피탈 파트너스의 로드니 뮤즈 매니징 파트너와 테스의 지분 100%(25만2076주, 약 10억 달러)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테스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E-waste 분야 선도기업이다. E-waste는 폐기된 전기·전자제품을 의미하며 수명이 다한 스마트폰·노트북·서버·저장장치 등 폐IT기기를 비롯해 폐배터리·폐가전·폐태양광 부품 등을 모두 포괄하는 개념이다.
 
테스는 업계에서 가장 많은 국가 거점을 보유하고 관련 사업 전 분야에 걸친 밸류체인을 확보했다. 현재 북미·유럽 등 선진국을 포함 총 21개국 43개의 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 중 미국·영국·독일·중국·싱가포르 등 5개국이 주요 핵심 시장이다. 테스의 지난해 매출은 약 4억6500만 싱가포르달러(약 4140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테스 인수는 소각·매립 등 기존의 폐기물 사업 영역을 넘어 폐기물 제로화를 실현하는 재활용(리사이클링) 영역까지 확장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SK에코플랜트는 설명했다. 이로써 SK에코플랜트는 향후 E-waste 사업영역을 선도하고 환경사업 분야의 세계시장으로 확대를 가속화할 방침이다.
 
박 사장은 “리사이클링 사업 확장을 통해 폐기물 제로와 탄소 제로가 현실화된 순환경제 모델인 제로시티(The Zero City)를 실현하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갔다”며 “테스가 확보한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E-waste 시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