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하루 확진자 21만명 넘었다…정부 예상보다 빠른 확산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의료

print

코로나 하루 확진자 21만명 넘었다…정부 예상보다 빠른 확산

2일 0시 기준 21만9241명
방역패스 중단, 확진자 가족도 격리 의무 해제
김부겸 총리 "논란 알지만 오미크론 대응 냉철하게 따져 내린 결론"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하루 신규 코로나 확진자 수가 21만명을 넘어섰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뒤 하루 확진자가 20만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2일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판정을 받은 사람은 21만9241명으로 집계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3일 17만명대로 폭증한 이후 16만~17만명선을 유지했다. 28일과 1일은 13만명대로 줄었지만, 이는 주말과 연휴에 검사자 수가 감소해 확진자 수도 적게 나오는 ‘주말 효과’로 풀이된다. 연휴 이후 검사자 수가 늘자 확진자도 급증했다.  
 
국내외 연구기관은 대선일인 오는 3월 9일 일일 확진자가 23만명 이상이 되고, 중환자는 12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오미크론 유행이 정점에 도달하는 시기는 3월 초∼중순, 신규 확진자는 최대 18만∼35만명이 될 것이란 예상이었는데 이보다 빨리, 많은 환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1일부터 전국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시행을 중단하고 코로나19 확진자 동거인도 자가격리를 하지 않는 등의 조처로 확진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정부는 1일 0시부터 식당·카페 등 11종의 시설, 감염취약시설, 50인 이상의 모임·집회·행사 등에 대한 방역패스 적용을 전면적으로 중단했다. 지난해 11월 방역패스를 도입한 지 4개월 만의 일이다. 이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이나 행사 입장 시에 QR코드를 인증하거나 음성확인서를 제시하지 않아도 된다.  
 
방역패스 해제 시설은 ▶유흥시설(유흥주점·단란주점·클럽·나이트·헌팅포차·감성주점·콜라텍·무도장) ▶노래(코인)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업 ▶경륜·경정·경마, 카지노 ▶식당·카페 ▶멀티방 ▶PC방 ▶스포츠경기장(실내) ▶파티룸 ▶마사지업소·안마소 등 11종의 다중이용시설이다.
 
의료기관이나 요양시설·병원, 중증장애인·치매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 입원·입소자 면회 시 적용하던 방역패스도 중단했다. 보건소도 음성확인서 발급 업무를 하지 않는다. 정부는 4월 1일 시행 예정이었던 청소년 대상 방역패스도 잠정 철회했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방역정책을 '고위험군·자율방역' 중심으로 전환했고 방역패스 효력 중지 소송에 따른 정책 혼선 등을 고려해 방역패스를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밀접 접촉자 격리 지침도 변경해 확진자의 동거인도 수동감시 체계로 전환했다. 그동안 동거인 중 백신 미접종자는 7일간 자가격리 하고접종완료자는 격리 의무에서 제외했는데 이제는 누구나 격리 의무에서 벗어난다. 수동감시란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가 주의사항을 자율적으로 준수하는 것을 말한다.  
 
김부겸 총리는 2일 방역패스잠정 중단과 관련해 "논란이 있는 것은 알지만 오미크론 대응에 있어 득과 실을 냉철하게 따져보고 내린 결론"이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무엇보다 지금은 보건소의 행정부담을 줄여 그 역량을 고위험군 보호에 집중해야 할 필요성이 컸다"고 했다.  
 
그는 요양병원·요양시설 어르신 대상의 4차접종 등 예방접종과 먹는 치료제 투약 확대 등을 언급하며 "코로나 때문에 응급상황에 더 취약해질 수 있는 임신부, 영유아, 투석환자 등에 대한 의료대응 체계 보강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